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무속인을 만나 굿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권민아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에 “얼마 전에 굿 이라는 걸 해봤다, 4년 정도 전부터 굿을 해야 한다는 소리를 신점을 보면서 많이 들었었지만, 완전 믿지도 않았고 비용도 부담스럽고 흘려들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어요.


이어 5월 초에 부산에서 많이 자살시도를 했다가 부산대에서 전신마취를 하고 피 수혈 동의서도 쓰고 수술 후 봉합까지 마쳤으나, 인대랑 맥 신경선이 짤려나가서 통증도 심 하고 감각은 없고 손가락을 움직일 수도 없었다고 회상했어요. 권민아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그런 제 모습을 제가 보면서도 아무 감정이란 걸 못느꼈다. 그러다 재미 삼아 신점을 또 보러 갔습니다. 그러자 외할머니, 아버지가 애 살려야 한다고 데려왔다고 등 이야기를 여러 가지 듣고 다음날 바로 굿을 마지막 희망이라 생각 하고 했다고 밝혔 습니다.

                                

권민아는 신점을 보고 굿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 후에 저는 제 몸에 어떤 상처도 내지 않고 약도 줄이고 잘 먹고, 잠도 전보다 잘 자고 있습니다 왼손도 완치가 되지는 않았지만 움직일 수는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의욕이라는 게 생기고 일을 하고 싶고, 사람들을 만나고 싶고, 보는 사람마다 제 얼굴이 맑아지고 환해졌다고들 하더라. 물론 오랜 시간동안 겪었던 우울증과 불안증 불면증 등등 모든 걸 한꺼번에 다 나았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만, 요즘은 참 마음이 편하다”라고 했어요.


갑자기 뜬금없이 하는 얘기지만, 아직도 많은분들께서 걱정을 해주셔서 조금이나마 그 걱정을 덜고자 제가 겪은 이야기를 해보려구여 처음부


권민아는 "저한테 붙은 귀신, 망자, 저에게 보낸 망자, 하늘에 있는 지인들 등 제가 아닌 제 몸에 그들을 데리고 살고 있었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굿을 하고 퇴마도 하고 다 쫓아보내고 조상님들도 편히 보내드리고 왔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권민아는 심지어 내가 왜 그랬었지? 정말 내 몸 안에 다른 존재가 들어와 한 행동들일까? 


고 “앞으론 제 자신을 믿고 사랑하는 사람이 되겠다”라며 “앞으로를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저 또한 원래의 권민아 씩씩하고 밝은 모습으로 나타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권민아의 이 SNS 글에 많은 팬들은 "앞으로 좋은 일만 있길 바래요", "꽃길만 걸어요", "행복 가득한 미래를 믿어요" 등 희망찬 응원글들을 남기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울증 등이 꼭 완치되어서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대중들 앞에 돌아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2019년 5월 AOA를 탈퇴한 뒤 배우로 전향한 권민아는 작년 7월 그룹 활동 그때 당시 리더 지민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어요. 논란이 커지자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활동을 중지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