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주의 소속사 런코리아는 15일 유튜브 계정에 수술 전후 이봉주와의 대화를 담은 영상을 올렸다. 이봉주는 지난 7일 서울성모병원에서 흉추 6~7번 사이에 생긴 척수 지주막 낭종을 제거하는 수술을 앞두고 “회복하면 ‘봉주르 라이프’라고 외치며 30분만이라도 내 발로 뛰고 싶다”라고 했다.



지주막 낭종선천적으로 발생하는 낭종으로서 뇌를 둘러싸고 있는 지주막하 공간에 위치하고 있다. 대부분의 경우에 크기가 더 커지지 않으며 아무 증상을 초래하지 않으나 일부 환자는 크기가 증가하면서 증상을 나타낼 수 있다.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위치들이 알려져 있는데, 측두엽 부위 실비우스 열(Sylvian fissure)이 가장 흔히 발생하는 부위이며 안상 부위(suprasellar region), 뇌 궁륭부(cerebral convexities), 사구체판(quadrigeminal plate), 소뇌 교뇌각(cerebellopontine angle) 등에도 많이 발생한다.


수술 다음날인 8일 이봉주가 잘 회복하겠다는 말을 팬들에게 남기고 있다.


6시간 30분의 수술을 마친 이봉주는 “머리와 배가 뛰지 않는다”며 “이대로만 갔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수술 당일에는 복근에 약한 경련이 남아 있었지만, 다음날 새벽이 되면서 복근 경련이 멈췄다.


봉주는 "아직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이게 워낙 오랫동안 1년 5개월 계속 눌려있던 거라서 의사 선생님도 한방에 기대하기는 힘들다 그러더라. 고무줄이 오래 늘려놨다가 놓으면 늘어져있는다. 그 상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수술 경과는 대체로 좋은 편이고 의사 선생님도 긍정적으로 말씀하시니 좋아질 걸로 본다”며 ​“당장 떨리는 건 없어졌지만, 앞으로 얼마나 회복·관리를 잘하느냐가 문제”라고 했다.


끝으로 이봉주는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셔서 수술 잘 받았다. 앞으로 건강 잘 회복해서 여러분들에게 제가 달리는 모습을 또 보여드리겠다"고 인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