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알아볼 내용은 '김성은·정조국, 큰아들 태하의 심리상태가 밝혀지다...'에 대해서 입니다.



28일 방송에서나온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선서는 김성은 정조국 부부의 12세 아들 태하 군이 정신건강의학 전공의 노규식 박사에게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며칠전부터 혼자 잠을 자기 시작하는 등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려고 했다는데요.


그 이유가 충격적이고 슬픕니다...


김성은은 정조국에게 첫째인 태하의 태도가 평소와는 달라진 점을 언급하며 고민을 말했습니다. 잠도 따로 자려할뿐만 아니라 숨기는게 있는것 같은 모습이라고 했는데요. 정조국은 "나도 약간 느낀다. 통화할 때마다 말투나 말하는 느낌이 조금은 사춘기 같다고 해야 하나? 숨기는 게 있는 느낌"이라며 김성은과 마찬가지로 걱정했습니다.


태하 군은 “엄마랑 자다가 이제 혼자 잔다. 나이도 컸고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어요.


또 그는 “샤워를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데, 스트레스가 남아있을 때도 있지 않나. 엄마랑 자고 하다 보면 엄마가 얘기해야 하는 걸 다 들어줘야 합니다 축구 하고 와서 힘든데 아빠가 없을 때가 많으니까”라며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털어노았습니다. 이 모습을 본 김성은은 “저는 오히려 제가 시키는 걸 좋아한다고 생각했다”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계속해서 태하 군은 “엄마가 힘든 걸 하라고 가끔 너무 힘들 때, 짜증 날 때마다 아빠가 없는 빈자리 생각하면서 무조건 하려고 한다”며 “아빠가 없고 혼자 둘을, 셋을 봐야하는 상황입니다 아빠 빈자리가 클 수 있는데, 아빠의 빈자리를 메워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노력합니다 엄마를 떠올리면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고백했어요. 아들의 진심을 들은 정조국도 눈물을 보였습니다


태하 군은 불편함을 표현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제가 엄마에게 감정을 표현하진 않습니다. 불편하다고 하면 엄마가 또 해줘야 하지 않냐. 완전히 불편한 상황이 아닌 이상 엄마가 해줘야 하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엄마가 힘든 일을 하라고 하지 않습니다. 저도 열두 살인데 못할 게 뭐가 있겠나”고 말했어요.


태하 군은 “엄마 기분이 안 좋을까봐 신경 쓰고 그러는 것 같다”고 부연했어요. 태하의 마음 씀씀이에 출연진도 눈물을 흘렸습니다


결국 김성은♥정조국 부부는 열두 살 태하의 속마음을 알아보기 위해 함께 심리 상담 센터를 방문했다.


전문가는 태하의 속마음을 체크하기 위해서 모래 놀이를 시작했습니다. 태하는 전문가가 여러가지의 인형들을 모래판 위에 자유롭게 펼쳐놓으라는 말에 낙타, 로봇, 무기, 군대 인형들을 모래 위에 올려놓았습니다.


태하는 인형들을 배치한 이유에 따라서 이야기를 설명했는데요. "악당이 낙타를 이용해 공격하는데, (군대가)악당을 막고 있는 모습"이라 설명했습니다. 이어 "(악당은 군대를)빨리 해치우고 싶은 마음과 도망가고 싶은 마음이 동시에 있을 것"이라며 설명했습니다. 전문가는 "왜 악당은 혼자 왔을까"라며 질문했습니다. 이에 태하는 "원래는 부하가 있었지만, 지금은 혼자 남은 것이다. 미안함과 후회를 하고 있을 것 같다. 또 외롭고 두려운 마음도 있을 것 같다", "날 도와주러 올 사람은 없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마지막으로 태하의 속마음이 드러난 글이 나왔는데요. '내가 동물로 변할 수 있다면 강아지가 되고 싶다. 왜냐면 보살핌을 받을 수 있으니까'라며 자신도 어린 아이임을 표현햇습니다.. 이에 김성은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태하는 악당을 자신에게 투영한거 같은데요. 악당이 해치워야 하는 군데는 자신 앞에 놓인 많은 일들을 일컫는거 같습니다.


전문가와 태하의 대화는 깊어졌습니다. 전문가는 "학교생활 중 가장 힘든게 어떤 거냐"라는 질문에 "딱히 없는데 굳이 꼽자면 국어 시간이다. 재미없는 건 아닌데 다른 과목에 비해 흥미가 떨어진다"라며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재미없다는 표현을 두고 굳이 돌려말하는 태하에게 전문가는 다시 이유를 물었는데요. "선생님이 가르친 보람이 없을까 봐. 선생님한테 미안할 거 같다. 계속 미안함을 갖고 살 거 같다"라고 해. 태하의 마음의 깊이가 엄청 깊다는 걸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어린데도 참 배려가 넘치는 것 같습니다.


심리상담을 마치고.. 전문가는 태하의 상태에 대해 "사춘기에 발을 들여놓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이제까지 유년 시절의 규칙과 벗어나고 싶은 마음이 부딪히기 시작하는 거 같다."라며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하는 현재 정서적 부모화가 진행 중인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평소 아빠의 부재로 인해 평소 엄마를 도왔던게 태하에게 영향을 줬던 것... 태하의 그림에서는 엄마, 아빠의 모습은 보이지 않고 자신이 동생들을 돌보는 모습만 그렸는데요. 동생들을 "내가 키워야 할 존재"라며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정조국은 어린 태하가 이런 감정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에 가슴 아파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구라조차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전문가는 '가장의 무게'로 힘들어하는 태하를 위해 다양한 솔류션을 제공했는데요. 이를 들은 김성은은 "요즘 아이들에게 화가 많아졌다. 아이들이 잘못되면 100% 다 내 책임인 거 같다", "한 명 한 명 쏟아야 하는 게 부족하니까 자꾸 구멍이 보여서 내 책임 같고, 내가 제대로 수행했다고 생각하지 못하니까 실망감이 크고 더 잘하고 싶으니까 아이들에게 화를 내고 화를 못 참는다"며 미안함에 오열했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김성은에게 번아웃 극복 방법으로 '청소'를 언급했습니다. 전문가는 "우선순위를 재설정해라. 넓지 않은 한 곳만 정리해라"라며 말해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