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굿바이, 나의 특별한 형제' 특집으로 꾸며졌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이광수를 각자의 방식으로 떠나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제작진은 "11년간의 런닝맨 생활을 끝내고 사회로 내보내야 합니다 수많은 죄와 행동을 일삼은 이광수를 깨끗하게 교화시켜서 보내야 한다“고 말했어요.이날 제작진은 “이재까지 이광수의 나쁜짓을 실제 죄로 형량을 매기면 얼마나 될지 판사님을 직접모셔봤다”고 말해 이광수를 경악하게 했어요.


PD는 이광수가 멤버들과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레이스를 계획했고, 이광수는 가고 싶은 곳, 먹고 싶은 음식 등을 얘기했습니다.


정재민 전 판사는 "재물손괴 58번 정도 했어요. 폭행이 353번. 공연음 란죄 37번 있었습니다 사기라고 묶었는데 1812건이 나왔다“며 ”피고인 이광수를 1050년에 처한다"라고 판결했어요. 이어 제작진은 “이제부터 멤버들과 이광수는 "굿바이 나의 특별한 형제" 레이스에서 미션을 통해 형량을 감형해야 한다”며 본격적인 미션의 시작함을 알려줬는데요. 


이날 레이스는 이광수와 멤버들이 함께하고 싶은 추억의 장소를 방문하며 이광수가 저지른 죄에 대한 형량을 감면해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이광수는 "가고 싶은 곳은 '런닝맨'을 첫 촬영했던 SBS 옥상정원, 이제 가고 싶다고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니까..요즘 날씨도 좋으니까 한강도 가고 싶다"며 "먹고 싶은 건 예전에 저희 집에서 먹은 닭한마리가 추억 속의 음식입니다. 얼마전에 삼겹살집에 갔는데 멤버들이 그렇게 맛있게 먹는 모습을 오랜만에 봤습니다. 그 회차에 LP바도 갔는데 그 LP바도 다시 가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오늘 녹화가 평상시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그게 솔직한 내 맘"이라고 밝혔습니다.


형량을 다 깎으면 레이스가 끝나는 룰이었습니다 이날 유재석은 이광수에게 "다시 한번 생각해 봐라. 번복해도 된다"라고 농담을 했어요. 하하는 “너는 그래도 되는 캐릭터니까”라고 맞장구를 치며 아쉬워했어요. 


하하는 "너 이제 (런닝맨 녹화일) 월요일에 뭐 할거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뭐하긴 뭐하겠냐 누워 있는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송지효는 "너 월요일 날 우리 생각 많이 날 걸"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맏형 지석진은 이광수의 머리를 쓰다듬고, 안는 등 평소 하지 않던 낯선 행동을 보여 멤버들의 원성을 샀는데요 이에 이광수는 “카메라 돌 땐 한마디도 안 하고 눈도 안 마주치더니 솔직히 제일 서운하다”며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어요.


유재석은 지석진을 향해 "형 오늘따라 광수 옆에서 많이 다독인다"고 했고, 이광수는 "솔직히 제일 서운한 게 이 형입니다. 헬리캠만 보면 나한테 막 뛰어옵니다. 카메라 안 돌 땐 한 마디도 안 하고 눈도 안 마주치더니, 카메라 돌면 괜히 저런 말을 합니다. 너무 서운합니다. 엘리베이터에선 쳐다도 안 본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광수는 유재석이 아버지의 성함 '이종호'를 정확히 맞히자 갑자기 눈물을 흘렸고, 김종국과 송지효에게 "감동이다"라고 했습니다.


이광수는 130년을 감형할 수 있는 마지막 통아저씨 게임을 시작했고, 첫 칼에 성공하면서 예능신이 강림했습니다. 이를 본 멤버들은 "그냥 가지마"라고 외치기도 했습니다.


또한 김종국은 “어차피 밖에서 이광수 볼 건데 왜 그러냐”며 멤버들과 이광수를 덤덤하게 다독였고, 하하는 “우리랑 이게 그렇게 하고 싶었냐”라며 애잔한 목소리와 눈빛을 발사했는데, 이광수는 “이런 게 제일 싫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든 미션을 끝낸 뒤 각자 간직한 광수와의 사연을 적고 노래를 신청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광수는 가장 먼저 맏형 지석진의 편지를 집었으나, 감정이 북받쳐 한 글자도 읽지 못했습니다.


유재석은 "너와 함께 '런닝맨'을 한 지가 11년이 지났구나. 그동안 고생 많았고 수고했습니다. 앞으론 누구 말을 끊고 누구한테 목말을 태워달라고 해야될 지 모르겠지만 세찬이나 석진이 형이 될 것 같습니다. 니가 없으면 허전하고 힘들겠지만 네가 하고 싶었던 거 다하면서 지내라. 자주보자 광수야, 무슨일 있으면 자주 전화하세요. 고마워 광수야 너 때문에 안 심심했어"라고 편지를 썼습니다.


송지효는 짧고 담백한 편지로 '내 동생 광수야, 사랑한다'고 전했으며 이어 녹화가 끝난 뒤 못다한 말을 편지에 적으며 직접 내레이션까지 남긴 뒤 언제든지 와야해 우리 보고 싶으면, 사랑한다고 전했습니다. 전소민은 '걸음 걸음 응원할게. 잘 지키고 있을게. 언제든 놀러와 우리가 기다려'라고 감동적인 인사를 했습니다. 


김종국은 "늘 그렇듯 런닝맨에서는 함께 가지 못하지만 남은 인생은 쭉 함께 가자 항상 건강해라 이 자식아"라는 메시지를 남겼고, 이광수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하는 "11년간 매주 봤던 우리 광수여서 당연히 다음주면 볼 수 있을 광수일 것 같아서 그간 광수가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극한의 노력을 보여줬기에 많은 시청자분들이 이렇게 아쉬워하시고 함게 슬퍼하시는 것 같아. 고생했다 광수야 이제 누구놀리냐, 이제 누구 사기치냐, 이제 누구랑 밤샘 토크하냐, 어디서든 빛나고 멋지게 이루고 싶은 꿈 이루길 기도할게"라며 응원했습니다.


끝으로 양세찬은 '녹화 끝나고 통화하면서 많은 이야기를 했는데 이제는 못하겠다'라며 '앞으로 벌칙없는 세상에서 하고 싶은 거 해라'고 덧붙였다고 하네요. 하하의 신청곡 '뜨거운 안녕'이 흐르자 송지효, 그리고 동생 양세찬과 전소민 등은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마지막광수가 전하는 마지막 편지가 공개됐고, "멤버분들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시고, 또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 또 죄송합니다. 11년 동안 잘은 못했지만 매주 최선을 다한 것 같습니다. 매주 누구하나 빼놓지 않고 몸이 부서져라 최선을 다하는 런닝맨, 앞으로 더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라며 눈물을 쏟았습


이광수 씨는 멤버들을 생각하며 준비한 선물을 줬고, 제작진들도 이광수에게 롤링페이퍼와 '런닝맨' 출연권, 사진집 등을 선물했는데요. 이광수는 "행복했습니다, 감사했다"고 전하며 작별을 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