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방송에서나온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는 유재석, 노홍철의 스타일리스트 이주은의 일상생활이 공개됐습니다

그녀는 패턴과 재질, 사이즈, 색상 등 여러 요소를 꼼꼼히 체크해 의상을 세심하게 선택한다고. 뿐만 아니라 생산이 중단된 원단을 공수하는가 하면, 맞춤 제작을 통해 ‘리미티드 에디션’ 복장까지 만들어내며 열정을 불태운다.



이날 이주은은 “밥벌이 7년 차 스타일리스트다. 어시스턴트를 거치고 독립해서 일한 지는 4년 정도 됐습니다지금 제가 담당하고 있는 아티스트는 유재석은 7년 차, 노홍철은 2년 차, 김해준은 1주 차다. 고객님이자 사장님입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책임지고 현장 다니면서 옷 입혀드리고 착장 사진도 찍어드리고 많은 일을 하고 있다”라며 자신의 일을 소개했어요.


특히 이주은은 유재석과 일하는 환경에 극찬했다고 해요. 

이주은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밥벌이 만족도 1000%입니다 늦게 퇴근하는 경우도 있고 쉬는 날이 정해져 있지 않아서 주말에도 일하는 경우도 있다"면서도 "옷 입혀드릴 때 되게 뿌듯하고 재밌다. 저는 너무 만족하면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 목표는 오빠들 은퇴할 때까지 열심히 같이 일하는 게 목표다”라며 직업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습니다.


이주은은 인터뷰에서 “재석 오빠가 평소에 장난을 많이 쳐서 웃으면서 일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희 팀이 복지가 정말 좋습니다. 휴가비, 명절비, 연말비 챙겨주셔서 감사하다”라며 고마워하기도 했어요.


이주은은 “늘 카메라 뒤에만 있다가 카메라 앞에 서니까 너무 떨립니다. 말을 잘 못할 수 있는데 열심히 해보겠다”라며 의지를 불태웠습니다


이주은은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입었던 옷을 소개하면서 “협찬도 하지만 콘셉트에 맞게 제작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예전에는 캐주얼과 정장을 많이 했는데 부캐가 많아지면서 준비할게 많아졌다”라며 고충을 털어놓았습니다


이어 이주은은 유재석과의 전화 연결을 시도했어요. ‘아무튼 출근!’ 촬영 소식을 들은 유재석은 “나 스케줄 하고 있으면 너 자고 있는 거 안 나오냐. 나 ‘런닝맨’ 녹화할 때 혼자 맛집 가고 그런 거는 안 나오냐”라며 농담을 건네며 친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후 이주은은 노홍철의 의상 피팅을 하기 위하여 노홍철의 집으로 향했어요. 이주은은 “아직도 옷 입혀드리기 전에 너무 떨립니다. 마음에 들어 하실지 반응이 어떨 지가 가장 신경이 쓰인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노홍철은 “천재인데 심지어 노력까지 하는 최고의 스타일리스트의 모습입니다 주은이는 천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이주은이 준비해온 옷을 본 노홍철은 “어떻게 이런 옷을 구해 오는 거냐. 너무 편합니다. 사람들이 내가 얼굴 커진 걸 모릅니다. 네가 옷을 예쁘게 입혀줘서 그렇다”라며 감탄했어요. 이주은은 “행복한 직장 생활"이라며 웃었습니다


또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은 직장인 브이로그 형식을 이용해 요즘 시대 사람들의 여러가지 밥벌이와 같이 그들의 직장 생활을 엿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에서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