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0일 미우새에 출연한 도경완은 자퇴 경험을 털어놓았습니다.그는 아나운서의 바른 이미지와는 달리 버라이어티 한 인생을 살아왔다고 하는데요. 도경완은 과거 어떤 사람이었을까요?


이날 신동엽은 "도경완 씨가 학창 시절에 자퇴를 2번씩이나 했다더라"라며 말문을 열었고, 

도경완은 "지금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부모님에게 빚을 청산하고 있다는 느낌이다"라며 고백했어요.







도경완은 "고등학교 1학년 때 들어가자마자 자퇴를 했다. 자식이 저 하나밖에 없다. 어머님, 아버님이 제 이야기를 듣고 한동안 말씀을 못 하셨는데 아버님께서 '그래서 넌 뭘 하고 싶냐'라고 물어보시는데 저는 '이 시간을 자유롭게 보내보고 싶다'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어요.


도경완은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제가 그만두고 그때 친한 친구네 집이 호주로 이민을 갔다. 처음에는 그집에 같이 살다가 뒤에는 나와서 따로 살았다. 영어가 안 되니까 한인타운 만화 가게에 가서 라면 끓이는 아르바이트도 해보고 세탁소에서 배달도 해보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어요.

                                  

또한 그는 갑작스러운 호주행으로 영어를 하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한인타운에 있는 만화 가게에서 라면을 끓여주는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합니다. 다만 평생 이렇게 살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으로 고3시절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하는데요. 이때 그는 파일럿의 꿈을 안고 대입 준비를 시작하여 공군사관학교에 입교했다고 합니다.


도경완은 "수능 성적을 받아들고 제가 선택한 학교가 공군사관학교였다. 그때도 (부모님) 두 분이 반대했다. 입교를 해서 생도가 돼서 사관학교생활을 하다가 그때는 부모님이 기특하니까 면회도 매주 오시고 그랬는데 평생 군인으로 살아야 된다는 것에 대한"이라며 고백했고, 신동엽은 "벌써 징글징글하다"라며 탄식했어요.


도경완은 "어머니도 '너 정말 징글징글하다'라고 하셨다"라며 맞장구쳤어요.

                                            

더 나아가 도경완은 "공군사관학교 다니다가 중간에 자퇴를 했다. 그래서 지금부터라도 안정적인 길을 걸어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공부 정말 착실히 해서 공대에 나와서 마침 K본부 아나운서로 한 번에 입사했다. 잘 사는 걸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회사도 그만뒀다"라고   했어요.


결국 공대를 성공적으로 졸업하고 K본부의 아나운서로 단 번에 입사했다고 하는데요. 


이제부터라도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던 다짐과는 달리 회사도 그만 뒀다고 말하며 다른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서장훈은 아들 연우가 중2때 자퇴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물었고, 도경완은 "제가 이미 그 길을 걸어봤기에 막을 명분은 없다. 하지만 제가 해본 선배로서 이야기를 해줄수는 있을것 같다. 제가 자퇴를 했기 때문에 학창시절 추억, 친구, 은사님이 없다. 그런데도 후회를 안하겠냐고 물어볼 것 같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도경완이 오케이 해도 장윤정이 절대 안될 것"이라고 말했고 도경완은 "맞다"고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평소의 이미지와는 달리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온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의 이러한 모습도 하나의 매력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활동 보여주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