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질 좀 죽이지? 퍼터 잘못도 아닌데? 엇다가 화풀이? 골프가 멘탈 관리를 중시하는 신사의 스포츠로 알았었는데? 글고 그런 성질머리로 우승 하겠어?



김시우(26)가 마스터스 15번 홀(파5)에서 자신의 퍼트 차례를 기다리다 홧김에 퍼터를 바닥에 내리치는 장면을 보면서 ‘얼마나 화가 났으면 저럴까’ 싶었다.


13번 홀에서 3m 이글 퍼트 실패, 14번 홀 1.5m 파퍼트 실패, 15번 홀 칩샷이 프린지까지 굴러가자 분을 참지 못했던 것이다. 김시우는 전날 15번 홀에서도 칩샷이 물까지 굴러 들어가 타수를 잃었다.


하지만 분풀이도 잠시, 퍼터가 휘어져 더는 쓰지 못하게 되자 15번 홀부터 4개 홀을 3번 우드로 퍼팅할 수밖에 없었다. 퍼터를 내려친 곳이 그린이 아니었고 그 이상 문제될 행동을 하지 않아서 그렇지 자칫 실격당했을지 모른다.



골프 규칙은 경기 중 손상된 클럽은 손상된 상태로 계속 스트로크를 하든가, 시간 지체 없이 원래의 그립과 샤프트, 클럽헤드를 그대로 사용하면서 수리할 수는 있지만 클럽을 교체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마스터스의 유리알 그린’에서 우드 퍼팅이라니. 시력이 좋지 않은 사람이 안경을 쓰지 않고 운전하는 것처럼 위태로워 보였다. 버디 기회를 자꾸 놓쳤다.


김시우가 10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2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를 기록하며 공동 6위에 올랐다.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의 7언더파 137타와는 3타 차이로 남은 이틀 동안 충분히 역전할 수 있는 위치에 자리 잡은 것이다. 이날도 1라운드에 이어 빠르고 단단한 그린에서 고전하는 선수들 모습이 이어졌다.



김시우는 전반 3번(파4), 6번(파3), 8번(파5) 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후반 13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3m 남짓한 이글 퍼트를 놓친 게 아쉬웠다.


14번 홀(파4)에서 파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면서 3퍼트로 이날 유일한 보기를 했다. 김시우는 우드로 퍼팅하면서 16번(파3)과 18번(파4) 홀의 4m 안팎 버디 기회를 잡지 못했다.


김시우는 “14번 홀 퍼팅 실수와 15번 홀 어프로치 실수가 겹치면서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했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김시우의 드라이버 샷과 아이언 샷이 받쳐주지 않았다면 큰 위기를 맞을 수도 있었다. 김시우는 “두번째 퍼팅이 어렵고 긴 퍼팅들이 남지 않아 다행이었다. 샌드 웨지는 컨트롤이 힘들어 3번 우드로 퍼팅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준우승했던 임성재는 이날 8오버파 80타를 치면서 합계 13오버파 157타로 컷 탈락했다. 전날 15번 홀에서 두 차례 칩샷이 물에 빠졌던 충격이 그만큼 컸다.


김시우의 경기를 보면 늘 아쉬운 부분이 있다. 매번 왜 그렇게 대 놓고 감정을 드러내는지. 골프에서 자기 감정 조절못하면 큰 선수되기 어렵다. 이런 면에서 이번 Masters 성적은 좋지 않지만 골프를 임하는 자세는 임성재선수가 모범적이다.



골프의 여러기술중에서 퍼딩에 관한 재미 있는 실화는 이 퍼딩을 꼭 넣어야 한다면 짹 니콜라스에게 부탁하라는 말이있다. 중요시합에서 퍼딩을 성공시켜 우승트로피를 많이 들어 올렸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보다 한수위는 이 퍼딩을 넣지 못하면 큰일난다고 할때에는 아놀드 파머에게 부탁하라고 한다. 그만큼 결정적인 순간에 퍼더로 승부를결정지었기 대문이다, 그런데 이보다 한차원 더 높은 골퍼가 있는데 이 퍼딩을 못넣으면 사형장으로 끌려간다고 할때는 타이거 우즈에게 부탁하라는 말을 짹 니콜라스가 예전에 공개적으로 말한적이 있었다. 아직도 아버지가 필요한 어른 아이 타이거 우즈의 결정적인 퍼딩 한방은 감히 어디에 비랗바가 없다. 타이거 우주가 교통사고로 오른발목을 다쳐서 대수술을 했다지만 골프에서 오른발목은 그렇게 중요한 부위가 아니다. 부상에서 회복하여 재활을 거친다면 50세 이상이 출전하는 시니어대회에서 얼마든지 승수를 쌓으면서 명퍼딩 장면을 또 연출할것이다. 우주야! 너 언제 어른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