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4월 25일(현지시간, 한국시간 26일 오전) 캘리포니아주 LA(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과 유니온스테이션 등에서 동시에 열렸다.







이날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이자,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셨다.


윤여정은 이날 시상자 브래드 피트에게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뒤 트로피를 건네 받았습니다 브래드 피트는 영화 ‘미나리’의 제작사인 A24 설립자이기도 하니 각별한 인연입니다


윤여정은 수상 소감에서 “마침내 브래드 피트를 만났는데요.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있었냐”고 농담을 해 시상식장에 웃음을 안겼습니다.


시상식 후 윤여정은 오스카 트로피를 손에 들고 브래드 피트와 기념 촬영을 했어요. 기자간담회에서는 피트와의 대화를 전했어요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를 한국으로 초청했으며 "꼭 그렇게 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했어요. 또 "다음 영화에는 돈 좀 더 써달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많이는 아니고 "조금 더 쓰겠다"며 슬며시 빠져나가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런 이날 수상 소감은 수상 직후 열린 기자회견까지 이어졌습니다. 당시 한 외신 기자는 윤여정에게 ‘브래드 피트와 무슨 얘기를 나눴고, 그에게서 어떤 냄새를 맡았나’란 황당한 질문을 하였습니다.


아시아 여배우에 대한 명백한 비하적 의도가 담긴 악의적인 질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윤여정은 당황하지 않고 “그저 브래드 피트를 바라만 봤다. 그리고 난 냄새를 맡지 않는다. 난 개가 아니다”고 답변하였습니다.


뉴욕포스트 등은 이 문답을 전했어요이에 전 세계 네티즌들은 "질문 수준하고는"이라고 비판하면서 "윤여정의 답은 연기처럼 우아했다"라는 등 찬사를 보냈습니다

                          

오스카 시상식 여우조연상 후보

특히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에게 윤여정은 "나는 경쟁하는 걸 싫어한다. 우리는 모두 다른 영화에서 다른 역할을 맡았는데 어떻게 경쟁할 수가 있는가. 우리는 각자의 영화에서 최고였다. 제가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으며, 이 수상 소감에 배우 아만다 사이프리드(Amanda Seyfried)는 감동한 듯 "I Love her"라고 말했다.


2020년 마침내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국제영화상 부분에 후보로 올랐으며, 국제영화상뿐만 아니라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수상하고 편집상, 미술상, 주제가상까지 총 7개 부분에 수상과 후보로 올랐다.


2021년에는 미나리가 작품상을 비롯하여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에 후보가 올랐고, 한국 영화인 최초로 윤여정이 아카데미 배우상(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