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방송에서나온 MBC ‘나 혼자 산다’ 에선 10년간 달려온 공개코미디 무대를 잠시 쉬어 가기로 결심한 장도연의 특별한 하루와 다시 보고 싶은 무지개 회원으로 소환된 이규형의 일상생활이 공개됐습니다.


공개코미디 무대는 무조건 갖고 가야할 자존심이자 정체성이라고 생각했다는 장도연은 어느 순간 아이디어가 고갈되고 힘들어진 상황에서 부모님의 권유로 잠시 여유를 갖고 쉬어 가기로 결정한 것.


이날 10년만에 쉼표를 찍게 될 마지막 공개 코미디 무대를 위하여 민머리와 겨털을 장착하고 무대에 오른 장도연은 코믹한 민머리 분장에 섹시한 ‘롤린’ 댄스를 추며 마지막까지 개그 혼을 불태웠습니다 열정을 다해 무대를 마친 장도연은 랜선 관객들의 응원 메시지에 울컥하면서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짓기도.


그 모습을 본 박나래는 "눈물 날 것 같았냐"고 물었습니다 장도연은 "정말 아무렇지 않았는데 한 명씩, 가 그만해 라고 그러는데 실감이 났는데요. 공개 코미디라는 게 무대에 서면 마술 가면을 쓴 것 같은 느낌을 받는데요 내가 에너지를 쏟으면 웃는 관객의 소리가 들릴 때가 있다"며 사랑해주는 관객들에 대한 고마움을 나타냈습니다. 이어 "환호를 받을 일이 많이 없으니까 한 쿼터 쉬고 돌아갔을 때 괜찮아져서 관객 분들이 앞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바람을 말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장도연은 ‘나홀로 뒤풀이’에 돌입했어요. 셀프 저녁 식사를 준비했어요. 씻고 나온 후 바로 주방으로 가 용도를 알 수 없는 반죽을 만들었습니다이내 팥을 꺼내며 그 용도가 붕어빵을 만들기 위함인 걸 알 수 있었습니다 시작으로 팥 붕어빵을 만들었고 그 뒤로도 슈크림 붕어빵, 잡채 붕어빵을 만들며 붕어빵 만들기 달인의 모습을 풍겼습니다.


자신이 출연했던 개그 프로그램을 돌려보던 장도연은 열심히 살았던 자신에게 “고생했어”라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넸다. 이어 여유가 생기면 해보고 싶은 버킷리스트를 속사포 랩으로 공개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장도연은 "갑자기 이렇게 쉬게 되니까 무대가 참 귀했다는 걸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말했고, 이어 여유있을 떄 하고 싶은 게 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너무 많은데요. 등록만 하고 수업을 미뤘던 테니스 수업, 남산타워 가기, 악기 배우기, 영화간 세편 보기"등 하고 싶은 버킷리스트들을 나열했어요.

다이 어트 중이라는 이규형은 뷔페식 메뉴에서 돈가스, 김밥, 감자탕 등을 듬뿍 담은 뒤에 “다이 어트 식으로 담았다”고 주장해 무지개 회원들을 멘붕에 빠트렸고 ‘능청이’라는 수식어를 얻었습니다


이날 8주년 맞이 특집 ‘어머나, 반갑습니다’ 1탄에는 반전매력 가득한 배우 이규형이 소환되며 반가운 근황을 공개했어요.


그러나 능청미 넘치는 모습과 달리 공연 리허설에 진행한 이규형은 오랜 공백이 무색하게 순식간에 감미로운 목소리로 배역에 몰입했어요. 리허설임에도 물 만난 듯 본무대를 방불케 하는 열연을 펼치는 이규형의 프로美 가득한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은 “체력 소모가 크겠다”고 걱정했고 이규형은 “그래서 돈가스를 먹은 것”이라고 능청미를 발산했어요.


무지개 회원들은 화이트 티셔츠에 빨간색 가디건을 입고 스튜디오를 찾은 이규형의 패션에 의심의 눈길을 보냈고 이규형은 “스타일리스트가 마침 준비해온 것”이라고 주장, 웃음을 유발시켰습니다.


지난 방송에서 사주를 맹신하던 모습을 뽐낸 바 있던 이규형은 이번에도 사주를 보는 곳에서 걸음을 멈춰 회원들의 걱정을 샀는데요 이규형은 “맹신하는 사람 아니다”고 주장했지만 붉은색과 하얀색으로 포인트를 주는 게 좋다는 말에 솔깃한 표정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