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방송에서나온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전진-류이서 부부와 만난 김태원-이현주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에서 김태원이 패혈증이 재발하며 공연 중 실신해 응급실로 이송됐던 충격일화를 전했습니다. 


아내 이현주도 남편 김태원의 완치를 위해 간병 중이라며 오랜만에 인사를 전했습니다. 전진은 김태원을 위해 저염식 레시피로 직접 요리한 음식을 선물하며 살뜰하게 챙겼습니다.


이날 전진은 2년 전, 패혈증이 재발했던 김태원에게 "지금 건강은 좋아지고 계신 거냐"며 "처음엔 어느 정도로 안 좋았던 거냐"고 물었습니다


김태원은 "패혈증으로 무대에서 쓰러졌었다"고 말했고, 이현주는 "말하자면 몸 안에 염증이 생겼는데, 염증이 터지면서 생명이 위태로웠다"고 덧붙여 충격을 유발시켰습니다..


김태원은 "비가 억수로 쏟아지는데 행사를 했다, 오랫동안 쳤던 부활의 기타코드가 기억이 안 났다, 나중엔 사람도 못 알아보고 실려갔다"면서 공연 도중 응급실로 이송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패혈증 원인을 묻자 아내 이현주는 "술"이라며 알코올성 간염 반복이 합병증을 유발한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힘 주거나 소리지르면 혈관이 터지기 쉽다고 하네요. 이현주는 "관리를 잘해야하는데 문제는 술, 여전히 관리를 안하고 술을 마시면  그럼 또 같은 증상을 겪어야한다"며 걱정했습니다. 


이에 김태원은 "작년에 병원 갔을 때, 의사가 "음악을 할 거냐, 술을 마실 거냐"고 묻더라. 술 마시면 곧 죽을 거고, 음악을 하고 싶으면 술 끊으라고 했어요.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놓인 것입니다. 그래서 음악을 하겠다고 말했다"며 "의사가 내 팬이라면서 "살아달라"고 부탁을 하더라. "내가 그런 이야기를 들을 만한 자격이 있나" 하면서 너무 감사했다"고 회상했어요.


전진은 당시 얼마나 알코올에 중독됐었는지 묻자 김태원은 "예전에 일어나자마자 소주를 한 컵 마셔, 깰만 하면 (빈속에) 술이 한 잔씩 들어갔다"면서 공복에 소주 한 컵이란 중독수준의 주량으로 놀라움을 안겼습니다.김태원은 "저녁엔 막판 술까지 하면, 최소 소주 5명 마셨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내 이현주는 "몽롱하려고 마셔,  안주는 콜라랑 과일 몇 조각이었다"면서 "정말 몸이 못 버티고 휘청거렸다, 저렇게 앙상한 나무같았다"고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때 내가 없어서 그랬나"라며 기러기 부부생활을 했던 때를 떠올리며 "실제로 같이 떨어져있으면 살이 빠지고, 붙어있으면 살이붙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태원은 “재작년 패혈증을 앓고 여러 장기에 문제가 생겨서 후각은 완전히 잃었고 미각은 살짝 남았다. 시력도 절반으로 떨어졌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김태원씨가 항상 선글라스를 끼는 이유도 패혈증을 앓아서 였던 걸로 밝혀 졌었는데요.


김태원은 집안에서도 선글라스를 벗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김태원은 “내 눈이 살짝 보이지 않냐. 난 이 정도가 좋다. 눈이 안 좋은 사람은 눈이 안으로 들어간다.”며 안타까운 속마음을 내비추기도 했답니다.


시력이 급격히 안 좋아진 김태원을 향해 전문의는 "비티민A, C, 루테인 등이 많이 들어 있는 주스, 케일 3장, 키위 2개, 사과 반 쪽 물을 80cc 넣고 갈아마셔보라”며 눈 건강 주스 섭취를 권장하기도 했답니다.


김태원 딸 김서현은 싱어송라이터 크리스 레오네로 활동 중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김태원은 아들 사진을 가리키며 “유명한 내 아들이다. 2000년도에 태어나서 집안을 발칵 뒤집었다. 행복이 뭔지 깨닫게 해준 아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김태원은 여러 방송을 통해 아들의 발달장애를 고백한 바도 잘 알려져 있죠.


두 아이들과 아내분과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가정 이어나가시길 기원드리며 방송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