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98년 중국 다롄 방송사의 최고 아나운서이던 장웨이제가 행방불명됐다. 



그녀는 당시 다롄시 시장이었던 보시라이와 내연 관계로 임신했고, 현 부인과 이혼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당시 보시라이 시장은 정치적인 야망이 너무나도 컸던 인물이었습니다.


때문에 유명 변호사 출신인 아내 구카이라이의 도움이 필요 했고 보시라이는 부정부패와 범죄척결에 앞장서면서 중국시민들로 부터 인기가 올라가고 있던 중 이었기 때문에 자신의 불륜스캔들이 터지게 되면 정치생명에 지장이 생길 것이 불 보듯 뻔했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장웨이제가 끝까지 시장을 포기 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신과 시장과의 관계를 자랑하듯 거들먹거리고 다녔다는 점 입니다. 결국 시장 아내인 구카이라이가 둘 사이를 알게되었습니다.


이를 알게 된 보시라이의 부인 구카이라가 장웨이제와 헤어지지 않으면 이혼하겠다고 하자, 보시라이는 장웨이제와 결별한다.


그로부터 몇 달 뒤, 장웨이제는 임신 8개월의 몸으로 실종됐다. 장웨이제 실종사건은 오랫동안 시간동안 미제로 남았다. 그리고 16년 후 장웨이제 실종의 실마리는 엉뚱한 곳에서 들려오기 시작했다.


2012년 중국의 언론사 보쉰이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진행된 '인체의 신비전’에 인체 표본으로 장웨이제가 전시됐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실제 해당 전시회에서 전시되어지고 있는 인체표본이 장웨이제의 얼굴 구조와 신체골격이 닮았으며 이 중 가장 특이한 점이 있다면 장웨이제가 실종될때 임신 8개월이었고 인체표본 역시 8개월된 임산부의 신체표본이었던 것 입니다.


과연 괴담인 것인지 아니면 진짜 장웨이제 인지 많은 논란 속에 몇 가지 정황상 장웨이제가 맞을 수 있다는 가설에 무게가 실리기 시작했습니다.


과연 전시회에 전시된 인체 표본은 과연 어디에서 온 것이며, 이 전시회를 기획한 이들은 누구일까?


장웨이제 실종의 배후로 지목된 이들은 대체 누구이며, 전시회와는 어떤 커넥션이 있을까요?


즉 인체표본은 장웨이제가 맞으며 그녀의 실종 배후에는 보시라이 시장이 있다는 주장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여론은 하겐스 에게 시신의 출처를 밝히라고 요구하였으나 하겐스는 말도 안되는 이유로 유족의 신분을 밝힐 수 없다고 출처를 말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적으로 장웨이제 실종 사건을 취재하던 미국 중화권 방송사에 쑨 더창이라는 남성은 "장웨이제 시신을 인체 표본 공장에 공급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라는 제보을 하였습니다.


쑨더창은 사망한 사람의 시신을 비밀리에 인체표본 전시장에다 공급하는 일을 하는 시체공급자의 일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쑨더창은 보시라이의 부인 구카이라이로부터 은밀하게 연락을 받았다고 하며, 그녀의 요구는 한 호텔 객실에 있는 아나운서 장웨이제의 시체를 처리하라는 것이었다고 한다.


거금의 돈을 받았던 쑨더창은 구카아라이의 청부에 의해서, 침대에 쓰러져 죽어있는 장웨이제의 시신을 은밀하게 옮겨서, 해부학자 군터폰하겐스에게 갖다주었다고 한다.


그리고 해부학자 군터폰하겐스는 자신의 공장에서 장웨이제의 시신을 가공해서 멋진 인체표본으로 만들었고, 그것을 ‘인체의 신비’ 전시장에 전시해놓았다고 한다.


그 당시 군타폰하겐스는 다렌시장이었던 보시라이와 구카이라이 부부와 매우 친하게 지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니까, 쑨더창이 장웨이제의 시신을 군터폰하겐스의 공장에 옮겨다준 것은 서로 친밀관계에 있던 군타폰하겐스와 보시라이와 구카이라이 간의 사전조율에 따라서 이뤄진 것이라고 한다.


한 연약한 여인을 살해한 것도 모자라서, 그녀의 시신을 방부처리하고 인체표본으로 만들어서, 인체표본 전시장에 전시해놓다니, 도저히 인간으로서 할 수 없는 악독한 짓을 저지른 것이다.


하지만 양심에 찔리기라도 한듯 "전시된 표본은 내 아내와 절친했던 중국인 친구이며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시신이다."라며...


다만 해당 전시회에 나온 임산부 시신이 장웨이제의 것이라는 증거는 현재로서는 없고, 관련자들의 여러 증언은 있어도 물증이 전혀 드러난 게 없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런 파렴치한 범죄를 저지른 주인공은 바로 보시라이의 부인 구카이라이였던 것이며, 그의 남편이자 장웨이제의 내연남이었던 보시라이는 그것을 알면서도 묵인해줬던 것이다.


구카이라이의 질투가 얼마나 컸으면, 이렇게 한 여자를 처첨하게 살해해서 그 시신으로 인체표뵨까지 만들었을까?


구카이라이가 얼마나 악독한 여자인가를 여실히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하겠다.


결국 이와같은 사건을 인지한 중국정부가 충칭 당서기였던 보시라이와 부인 구카이라이에 대해 전면적인 조사를 벌였다.


그리고 보시라이와 부인 구카이라이는 부정부패혐의와 살인 및 살인 방조혐의로 법적 처벌받게 되었다.


충칭시 당서기에서 해임되는 것은 물론 형사재판에 회부되어, 두부부는 모두 무기징역형의 처벌을 받았다고 한다.


장웨이제의 시신으로 인체표본으로 만들어 전시했다는 쑨더창의 증언은 너무 나도 쇼킹한 사건이어서, 많은 중국인과 전세계인들은 멘탈붕괴에 빠져버렸다.


장웨이제의 인체표본 뿐만아니라, 인체표본 전시장에 전시되어 있는 것들 중 상당수가 실제 사람의 시체로 만들었다고 하니, 더욱 놀랄만 한 일이다.


그런데 이 인체의 신비 전시전이 몇 년 전에, 우리나라의 용산 기념관에서도 전시되었다고 한다.


우리나라 전시전에서도 매우 충격적인 인체표본의 장면이 전시되어서, 큰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