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은 23일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켜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부쩍 수척해진 모습의 이하늘은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면서 동생을 보내준 힘든 마음을 나타냈습니다.





이어 "일정기간 일어나서 내 일상생활과 하루를 여러분과 같이 나누면서 버텨볼까 한다"면서 "여러분들한테 기대고 의지 좀 하겠다"고 방송을 진행하는 이유를 설명했어요.


이 날 이하늘은 금연 의지를 다지면서  "갑자기 나까지 그렇게 되면 엄마 못 살어. 남은 식구들이 감당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라고 말해 안타깝게 했다. 먼저 세상을 떠난 동생 이현배를 떠올린 것. 함께 있는 대표와 직원에게 "같이 금연하자"고 말하며 "이제 내 주변 동생들이 잘 못되면 내 심장이 못 버틸 것 같아"라며 "형(나) 보다는 무조건 오래 살아야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라이브를 보던 팬들은 "우리 건강합시다", "어머님 생각하셔서라도 금연하세요"라고 응원했습니다


이하늘은 또 "현배랑 마지막 대화는 별로 없었습니다 아침에 눈 뜨면 그냥 "어이"라고 했다"면서 북받쳐오르는 슬픔에 오열해 안타까움을 유발시켰습니다..


이어 "하늘나라 어디서든 돈이 있든 없든 자유롭게 사는, 스트레스 없는 행복한 히피였다"면서 "다들 먹고 살아야 되고 안전빵으로 살아야되니까 발목이 묶여있습니다 결국에는 우린 (하늘나라로) 돌아간다"며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고 조언을 건네기도 했어요.

                            

라이브 방송을 보던 한 누리꾼은 "제주도민인데... 하늘오빠 제주도가 안 좋은 추억의 장소가 된건 아니죠?? 걱정되서요"라고 묻자, 이하늘은 "제주도 당분간 못갈 것 같다"며 "나중엔 갈 수 있겠지만 지금은 안내킨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하늘이 개인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전처 박유선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하늘은 "모과(박유선)가 3일 동안 같이 있어줬다. 나에게 고마운 사람"이라 말했다. 여기서 모과는 이하늘의 전처인 박유선의 애칭.


이하늘은 "사실 내가 너무 흐리멍텅한데. 선명하게 보이는 것 들이 있다"며 "이쪽 바닥에서 남들에게 더 인정 받고, 성공을 하는 욕심은 버렸다"고 밝혔다. 또 "지금 있는 것들로 함께 있는 사람들을 지키고, 서포트 하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재산을 정리하면 4-50억은 되지 않을까. 잘 모르겠다"며 "집성촌 하나 만들거야. 마을에 식당 하나 차려서, 돈 걱정 안하고 우리들끼리 맛있는 거 먹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