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방송에서나온 KBS2 "같이 삽시다"에는 혜은이의 사촌동생인 가수 김승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네요 혜은이는 김승미에 대해서"8살 차이 나는 사촌동생이자 막내 작은아버지의 딸"이라 소개했어요.


김승미가 결혼식을 올린지 25년만에 남편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보냈다며 눈물을 보였답니다. 


이날 김승미는 "저도 여기 멤버가 됐던 것이다. 올해 2월 19일에"라고 말했답니다. 김승미의 남편인 서울패밀리 유노(김윤호)는 지난 2월 편도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바 있답니다.


김승미는 "남편이 2년 가까이 항암을 하고 있었습니다 2019년 4월 말에 암 선고를 받았는데 편도암이 뼈까지 전이가 됐다"면서 "그래서 항암을 시작했고, 2년간 병간호에 올인했다"라고 말했어요. 김승미는 "그래도 저에게 남편과 같이 있을 수 있는 1년 반이란 시간을 더 주더라"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남편의 항암 당시도 회상했답니다. 그는 "항암을 하다보면 제일 힘든 게 못 먹는 것이다. 그런데 저희 남편 사망 당시 몸무게가 72kg다. 사람들이 다 놀랐다"며 "저는 남편한테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매일 아침 차려서 저를 깨웠던 상황이다. 저희 남편이 저한테 '예쁜아'라고 불렀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답니다.


더불어 "힘든 것보다는 어떻게 하면 남편이 덜 힘들게 투병을 할까. 그 생각이 가장 많았던 것 같은 마음이다"는.

아울러 그는 "마지막에 병원에서 저한테 가늘게 불러준 노래가 있다"며 남편이 마지막 순간 불러준 노래를 직접 부르기도 했답니다. "지금도 그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환상이나 환청이 아니라 그 목소리가 그대로 들리는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답니다. 


한편 김승미가 남편과 함께 했던 행복한 시절을 듣던 중 박원숙은 “부부끼리 좋았겠다”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영란은 “우린 이혼해서 애틋한 건 없어”라고 말한 뒤 큰언니 박원숙을 향해 “언니 애틋해?”라고 물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는 전언.


가수 혜은이가 사촌동생인 가수 김승미와의 채무관계를 고백했어요.


혜은이는 “김승미에게 마음이 빚이 있다”며 100억 원 빚과 관련된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했다. 


김승미에 대한 채무고 고백했어요.과거 자신의 빚 때문에 작은아버지의 집을 처분했다고 밝힌 혜은이는 "빚은 조금 상환했지만 그래도 집을 잃었으니까. 항상 죄책감을 안고 있다"며 털어노았습니다.


이에 김승미는 "가족이기 때문에 미안할 이유가 없습니다 우리 아버지도 이건 우리 가족의 일이고, 같이 감당할 일이라고 하셨다"고 말했어요.


김승미 나이는 1960년생으로 62세입니다. 김승미 고향은 제주도입니다.

김승미는 198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혼성 밴드 서울패밀리 보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