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예능프로 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은 28일 정인선의 하차 소식을 전했어요.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의 설명에 말에 의하면 정인선은 이재 까지 연기와 MC 활동을 병행했으나, 근래 새로운 드라마 출연이 결정되며 본업인 연기자로서의 역할에 더 충실하기 위하여 아쉬운 이별을 하기로 결정했어요.





정인선은 2019년 4월 서산 해미읍성 편부터 같이 해 약 2년 동안 총 20개 골목을 돌며, 백종원의 골목식당 3대 MC로 활약했어요.


정인선은 최근 진행된 마지막 촬영에서 "프로그램을 통해 너무 많이 배워서 작별하기 아쉽다. 언제든 불러 달라. "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한편, 정인선의 마지막 촬영분은 다음 달 5일에 방송될 예정되었습니다.


연출을 맡고 있는 정우진 PD는 정인선 씨 특유의 따뜻함과 배려심이 골목 상권에 계신 여러 사장님들과 시청자분들께 긍정적인 기운을 전해 드렸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아쉬운 작별이지만, 본업인 배우의 길도 중요하기에 더 잘되길 응원한다고 밝혔 습니다.

                                        

정인선은 MC 김성주와 서당개협회를 결성해 유쾌한 케미를 자랑하는가 하면, 백종원도 인정하는 서빙 요정으로 등극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2019 SBS 연예대상 신인상, 2020 SBS 연예대상 우수상 등을 연달아 수상하면서 연기뿐만 아니라 예능인으로서도 그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배우 금새록이 정인선의 후임으로 골목식당의 새 MC로 확정 되었습니다.


금새록은 앞서 몇 차례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게스트로 출연해 예능감을 발휘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적극적인 자세와 밝은 에너지로 웃음을 안기며 화제를 모았다. 그런 만큼 금새록은 '골목식당' 막내로 합류해 백종원, 김성주 사이에서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보인다.


금새록은 29일 진행되는 '부천 상동골목' 편부 촬영에 임한다고 하는데요, 금새록은 골목식당 4대 MC로써 백종원 김성주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편 지난 2014년 데뷔한 금새록은 2018년 KBS2 드라마 '같이 살래요'를 통해 브라운관에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냈고 이듬해 SBS 드라마 '열혈사제'로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독전', '나랏말싸미' OCN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등에 출연했으며 KBS2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광수 런닝맨 하차에 이어, 자신의 인지도를 더욱 높여준 골목식당을 떠나 본업인 연기자로 다시 시청자를 찾을 정인선의 모습에 더욱 기대하겠습니다. 앞으로 하시는 일 잘되고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