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필립 미나 부부가 근래 불거진 층간소음 논란에 대하여 사과했어요. 류필립은 층간소음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4일 아내 미나와 같이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필미나TV를 통해 사과문을 남겼습니다.


전에 미나 류필립 부부는 지난 3일 네티즌 A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윗집 연예인 부부 층간 소음에 너무나 지칩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층간소음 가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류필립, 미나 부부의 아랫집 주민이라는 A씨는 "한 1년 전부터인가 윗집에서 쿵쿵거리기 시작하더라. 우리도 아기를 키우는 집이다 보니 처음에는 이해를 했다. 문제는 단순히 쿵쿵거리는 걸로 끝나는 게 아니라는 것"이라며 "낮 시간이나 적어도 밤 10시 전까지는 이해를 하려고 했다. 


그런데 문제는 새벽 1~2시에도 고래고래 소리 지르며 노래하고, 드럼을 치는지 러닝머신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일주일에 평균 3~4회를 새벽 늦은 시간까지 심각하게 소음을 일으키는 거다"라고 문제를 지적했다.


또 A씨는 올해 설 연휴에는 윗집에서 쪽지를 문에다가 붙여놨더라. 자기네가 생업 때문에 시끄러운데 조심할 테니 이해해달라고 했다며 이웃한테 피해를 주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 아기가 또 오늘 밤늦게 시끄럽게 소리 지르고 쿵쾅거려서 깰까 봐 우리는 오늘도 긴장 하고 살고 있습니다. 정말 너무 힘들다고 고통을 호소했어요.


그리고 "우리 가족은 무슨 잘못이 있어 1년 넘게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살아야 하나. 우리 집 아기는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아동 정신 상담까지 받아야 할 지경이 됐다. 연예인이 윗집에 살면 밑집에 사는 일반인은 그 소음과 고통을 당연하게 감내하면서 살아야 하는 거냐"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우리도 참고 참다가 소음이 정말 너무 심해서 정말 못 참을 정도일 때 경비실 통해서 너무 시끄럽다고 윗집에 연락 좀 해달라고 한 번씩 연락하곤 한다. 사실 참고 참아서 신고하는 게 벌써 1년이 되어간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류필립은 저희들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며 당연히 아랫집 이웃분에게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 하고 싶지만 대화를 원치 않으셔서 시간을 두고 용서가 되실 때까지 마음을 표현 하고,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밝혔 습니다.


이어 경비실의 통보를 많이 인지하지 못했던 제가 정말 한심하게 느껴졌다며 지금도 저는 1년 동안 고통스러웠다고 하신 이웃 분의 말씀을 이제서야 알게된 제가 너무 당황스럽고 죄송하다고 했어요.


또한 류필립은 가해자는 아내 미나가 아니라 저라는 말씀을 드리고 시프네요. 잘못이 있다면 제가 백 번이고 천 번이고 잘못을 했어요. 제 아내가 이번 일로 인해 나쁜 이야기를 많이 듣고 있는 것 같아서 아내에게 마음이 굉장히 무겁다고 말했어요.


아무튼 이웃사촌이라는 말이 있는 것 처럼, 이번 기회를 통해 서로가 배려하고 모두가 존중 받는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해 연예인이던 일반인이더 서로가 노력하고 행동을 실천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