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권혁수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22일 소속사 휴맵컨텐츠는 공식입장을 내고 "권혁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정산 담당자가 무증상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검사를 받기 전에 미팅을 진행했다"면서 "이후 권혁수는 해당 담당자가 확진되었다는 것을 확인하고 보건당국의 연락 이전에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고 합니다.


권혁수는 해당 담당자가 확진 판정받은 것을 인지한 순간 이후로 모든 활동을 즉시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소속사는 밝혔는데요.


현재는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위하고 있다고 합니다. 신속하게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후 얼마나 많은 접촉자가 추가로 확진을 받을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권혁수 접촉 연예인들의 잇따른 검사 진행


따라서 이번 권혁수 씨의 코로나 감염 사태가 혹여 연예계에 연쇄적인 코로나 감염 사태를 불러오지 않을지 우려되는 지점입니다.


사실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을 항상 만나는 직업이기 때문에 이번 권혁수의 확진에 많은 관계자 분들이 긴장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권혁수씨의 코로나19 확진이 우려되는 진짜 이유는 최근 우리나라 전반에 걸친 코로나 관련 불감증 때문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고,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많은 분들이 피로감을 느끼고, 실제로 일상에서도 코로나 발발 초기 만큼의 철저한 수칙을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방송인 권혁수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자 고정 출연하는 MBC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현재 코로나 19 검사 후 자택에서 격리하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MBC 관계자는 22일 "고정 게스트 권혁수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소식에 같이 방송한 전효성과 제작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말했어요. 이어 ""꿈꾸는 라디오" 이후 스튜디오를 쓴 인원이 없었습니다 또 매일 소독 등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어 추가로 검사 대상이 될 인원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확산 가능성이 낮다고 설명했어요.


MBC FM4U "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오후 8시 방송되는 프로그램인 만큼 코로나19 검사 후 대기 중인 DJ 전효성이 의 부재로 이날 방송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에 관해서관계자는 "오늘 방송은 다른 사람이 대체 진행을 할 예정"이라면서 전효성과 제작진을 대체할 인력을 찾아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어요.


아마 그 밖에도 많은 연예인들이 직간접적으로 권혁수씨와 접촉을 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관건은 접촉 대상자들이 얼마나 철저하게 마스크 착용이나 방역수칙 등을 준수했는지에 달려있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 확진 소식에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습니다.


추가 감염자가 안나왔으면 좋겠네요


가급적 별 탈 없이 이번 사태가 진정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보며, 권혁수씨의 쾌유를 기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