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윤상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3시께 서울 용산구의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이를 목격한 주민은 “오피스텔 주차장 입구에서 교통사고가 났다. 음주운전 같다"라며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출동한 경찰이 김 아나운서와 함께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채혈 조치에 나섰다.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주차장 벽면 소화전이 파손됐으며,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됐지만, 


김윤상 아나운서가 채혈 검사를 요구해 혈액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한 상황이다.

경찰에 따르면, 채혈 검사에는 약 3주 정도 소요되며, 검사 결과에 따라 김상윤 아나운서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BS는 "회사에서도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며 "김윤상 아나운서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으며 차후 적합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김윤상 아나운서의 징계와 관련해서 현재 논의 중 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당초 이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되는 SBS 모비딕 '고막 메이트 시즌3' 온라인 제작발표회 진행자로 나설 예정이었으나, 음주운전 논란으로 인해 이인권 아나운서로 진행자가 교체됐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4일 자신의 SNS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 잘못이다. 실망하신 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음주운전 사건과 관련, "변명의 여지가 없다. 제 잘못이다"라며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이어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진다. 못난 사람이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김 아나운서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 상태로 전환되었다. 


2015년 SBS에 입사한 김윤상 아나운서는 'SBS 8뉴스'에서 평일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는가 하면, '백종원의 3대 천왕',  '본격연예 한밤' 등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2018년 SBS 예능 '로맨스 패키지'에 출연했는데요, 당시 김윤상 아나운서는 "공개 연애를 하기로 마음을 먹고 왔다. 보시는 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시지 않을까 생각도 든다"고 했습니다.

수려한 외모의 그는 SBS 대표 훈남 아나운서로도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