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개그우먼 홍현희 학창시절 안찔리니?'라는 글을 통해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습니다.


작성자 A씨는 홍현희와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당시 홍현희에게 정서적 왕따를 당했다고 알렸다. 그는 "매일 점심을 밖으로 나가 매점에서 빵으로 대체했다. 교실에 있는 시간이 지옥 같았고, 하루하루 울면서 학교를 다녔다"면서 "학업 성적은 물론, 이후 몇 년간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자리 뒤에서 지우개 가루 던지며 욕하고, 급식 먹을 때 밥이며 반찬이며 손가락만큼 던져주고 비웃던 그 얼굴과 시간들이 잊혀지지 않는다. 학기 말엔 짝꿍도 없어서 J랑 앉으니 왕따끼리 앉았다고 놀리고, 2학년 때는 다른 반이 되어 정상적으로 친구들을 사귀니 아침 등교길에 주변 모두가 들을 수 있는 큰소리로  ‘쟤 왕따 탈출했다며?’ 라고 수치스럽게 면박줬다”고 말했습니다.


또 “교실에 있는 시간이 지옥 같았고, 하루하루 울면서 학교를 다녔으며 학업 성적은 물론이고,  이후 몇 년간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면서 “너의 언행으로 인해 계속 트라우마로 지내는 사람이 있는데, 방송에서 개그하는 자체도 나대는것도 참 거북하다.  과연 너는 지난날에 떳떳하니? 혹은 덮고살지 궁금하다. 


이어 "요즘 '학폭'에 비하면 내가 겪은 정서적 피해가 얼마나 영향을 줄까 조심스럽지만 양심이라도 찔리면 됐지 싶다. 어차피 기대 안 한다"고 말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A씨는 홍현희의 왕따와 괴롭힘 등 학교 폭력을 폭로하며 영동여고 졸업앨범 속 홍현희의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홍현희의 소속사 블리스 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있는 학교폭력 폭로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수년간에 걸쳐 게시된 댓글과 허위 주장을 모두 수집해놨으며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면서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했습니다.


이어 홍현희는 "학창 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 되는 소리다. 정말 사실이 아니다. 떳떳하다" 라는 말을하며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말을 전했다.


한편 홍현희는1982년생으로 올해 40세이며, 2007년 S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홍현희는 2018년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과 결혼한 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놀면 뭐하니?',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