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상대적으로 젊은 배우들을 대상으로 학폭 폭로가 이어져온 가운데, 이번에는 올해 41살이 된 배우 조한선에 대한 학폭과 성추행 폭로가 나왔습니다.

배우 조한선 소속사 측이 학폭,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조한선과 중학교 때 같은 반이었던 학폭 피해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990년대 중반 역곡중에서 조한선은 악명이 자자한 일진이었다. 중학생 때 이미 키가 180이 넘어 괴물같이 큰 체격에서 나오는 완력으로 인해 몸집이 작은 학생들에게 조한선은 공포의 대상이었다"며 "특히 자리가 가까운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조한선에 대해 “잦은 폭력과 욕설에 매점 심부름 ‘빵 셔틀’에 성추행을 당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음악실에서 조한선이 본인의 민감한 신체부위를 만지라고 강요했지만 거부해 폭행을 당한 적이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수업이 끝나고 쉬는 시간이 되면 잠에서 깨어나 일진들과 어울려 교실을 폭력의 도가니로 만들었다"며 

"한번은 매점에서 껌을 사 오라고 했는데 자신이 말한 브랜드의 껌이 없어 다른 것을 사가니 욕을 하며 폭력을 휘둘렀던 것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글쓴이는 최근 TV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하는 조한선을 보며 구역질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언젠가는 이 사실을 대중에 알려 원한을 갚겠다고 생각했지만 생업이 바쁘고 시의적절한 때를 못 찾았는데 연예인 학폭 폭로가 줄을 잇는 이때가 천재일우의 기회인 듯싶어 드디어 키보드를 잡았다"며 폭로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조한선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내용을 접하고 바로 배우 본인에게 확인했으며 전혀 사실 무근임을 확인했다"라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밝혔습니다.


폭로 내용이 사실인지를 증명할 만한 증거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국 현재로서 조한선 측이 폭로자의 내용을 정면 부인한 만큼 추가적인 폭로 여부가 이번 조한선 학폭 성추행 폭로의 진위를 가리는 핵심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최근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연예인의 소속사가 '무조건 부인'의 입장을 밝혔다가 되려 추가 폭로를 촉발시켜 일을 키우는 경우도 적지 않았는데요. 과연 조한선의 경우 어떤 양상으로 폭로의 진위가 가려질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편 조한선은 지난 2001년 CF 'OB라거'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늑대의 유혹’ 드라마 ‘스토브리그’ ‘미쓰리는 알고 있다’등에 출연해 활약을 펼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