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MBC 뉴스데스크는 "최근 밤 10시 이후 업소에서 음주를 하다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된 유노윤호가 당시 경찰이 단속에 나서자 동석자들은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고 그 사이 도주를 시도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유노윤호가 술을 마신 곳은 강남구 청담동 상가건물의 4층. 간판도 없고 불투명 유리로 안이 보이지 않는 곳을 들어가보니 길게 뻗은 복도 양쪽으로 방이 여러개 있고 여성들이 수시로 들락거렸다고 한다.

여기서 유노윤호는 지인 3명, 그리고 여성 종업원과 함꼐 자정 무렵까지 술을 마셨고 . 당시 여성 종업원이 몇 명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업소 직원은 "멤버십으로 등록된 사람만 이용할 수 있으며 사전에 예약을 하지 않으면 출입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노윤호는 사과문에 몸싸움, 도주 이런 이야기는 빼놓고 씀..

이에 지난 9일 유노윤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되었습니다"라며 "무엇보다도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상황을 견디며 애써 주시는 의료진 여러분을 비롯하여 힘들고 지친 하루를 보내고 계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고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친구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간을 보내다 영업 제한 시간을 지키지 못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 스스로에게도 화가 나고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서도 화가 나고 마음이 많이 상하셨을 것 같습니다"면서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고 잘못된 행동을 한 점 너무나 후회가 되고 죄송한 마음뿐입니다"라며 거듭 고개를 숙인 바 있다고 한다.


그동안 유노윤호의 이미지는 바른생활 사나이였던 만큼 수많은 까방권을 가지고 있어서 네티즌들은 오히려 유노윤호의 반성과 사과에 응원을 보냈고, 해당 음식점에 대해서 밤 10시가 넘었으면 내보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비판의 여론들이 형성이 되었습니다.


이게 다 그동안 유노윤호가 바른생활과 기부 등으로 쌓은 이미지로 당연히 네티즌들은 유노윤호 보다는 해당 음식점으로 문제를 돌렸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측은 "유노윤호 동석자들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할 것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고, 강남구청 측은 "해당 업소는 방역수칙 위반으로 행정처분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 SM엔터테이먼트 또한 유노윤호는 한순간의 방심으로 많은 분들 께 실망드린점 깊이 자책하며 반성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