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에 방송된 KBS2TV '수미산장'에 비와 김태희가 출연해 자신들의 첫 만남부터 세상을 떠난 모친의 빈자리에 대해서 털어놨다.


비는 김태희와 첫 만남에 대해 "광고 촬영장에서 만났다. 당연히 너무 예뻤다. 그런데 태도가 스태프를 먼저 챙기는 모습이 좋았다. 그런 모습이 굉장히 새롭게 다가왔다. 제가 먼저 만나자고 했지만 그냥 자연스럽게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비가 19살 때 어머니는 당뇨 합병증으로 돌아가셨는데 아무리 행복해도 엄마의 사랑만큼은 채워지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비는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며칠 전 미역국을 끓여드렸는데 아무것도 먹지 못할 정도로 고통스러워하던 어머니가 맛있게 그 국을 드셨고 며칠 후 돌아가셨다고 한다. 

"인생은 끝없는 고난과 끝없는 행복감이 오묘하게 교차되는 것 같다"라며 "인생의 고난은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다 겪었다. 돈이 없어서 장례식도 못 치뤘고, 돈이 없어서 동생 밥도 못먹여 봤다. 그래서 지금은 어떤 고난이 닥쳐와도 다 이겨낼 수 있었다. 제게 고난은 고난이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비는 "버티면 이기는 날이 오겠지"라는 자신의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만약 옛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 더 옛날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초중학교 때 엄마 말씀을 잘 듣고 어머님이 돌아가시기 전 꽃 한 다발 사드린 못한 게 자식으로 죄송할 뿐이라는 어머니에 대한 그림움을 나타냈다.


이어서 김태희가 두 딸 때문에 지금 작품활동을 안하냐 라는 질문에 "아니다. 좋은 작품 있으면 다시 할 거다. 나도 좋은 작품이 있으면 꼭 해야 한다고 추천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수미 산장에서 비는 김태희와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비는 자신이 프로듀싱하는 싸이퍼를 소개하며 이 친구들이 성공하는 모습을 본 후 은퇴하고 가족들과 24시간 있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에 김수미는 죽을 때까지 일해야 더 가족이 편안하다며, 은퇴할 날을 정해놓으면 병난다고 작곡을 하든 후배를 양성하든 계속적으로 일을 하라는 조언을 해주었다.


이어서 비는 "아이들 음식은 아내가 하지만, 어른 먹을 건 제가 직접 다 한다. 

비는 "저는 삼시세끼 다 직접 해 먹는다. 운동을 하니까, 내 식단은 내가 챙겨야 한다"라며 "하루 칼로리에 맞게 음식을 먹어야 되니까"라고 직접 음식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혔다.

집안일은 같이 하는 거다. 가사와 바깥일에 구분은 없다" 라는 말을하여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