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최예빈은 학폭 의혹 논란으로 화제가 되었다고 합니다.그리고 최예빈은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 천서진 딸 하은별 역을 맡으며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배우 최예빈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습니다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예빈에게 학폭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 글이 게재됐다. A씨는 글과 함께 중학교 졸업앨범, 학생증, 성적증명서, 중학교 시절 친구와 나눈 대화 메시지를 인증했습니다


폭로글에 따르면, A씨는 "친구네 집에서 티비를 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 네가 나왔다. 극 중 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너인 걸 알았다"고 했습니다.

 나한테 하던 그 표정, 말투, 비꼬는 표정 똑같이 영상으로 보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라며 사과를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시작하는 날 (최예빈이)전학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면서 친구하자고 했다"며 "노스페이스 800 남색 패딩 입고 다가왔을 때까지만 해도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했다. 그 동네에 최예빈보다 조금 더 일찍 와서 살고 있어서 친구가 


있던 나는 최예빈에게 친한 친구들도 다 소개시켜줬다. 그런데 최예빈은 내 제일 친한 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를 왕따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A씨는 "아직도 날 그렇게 괴롭힌 이유를 하나도 모르겠다. 너랑 같은 반인 적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다니고 복도로 안 나갔는데, 복도에 정수기 물 뜨러 가는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시XX아. 학교 왜 나오냐'고 욕했다. 그래서 나 이어폰 끼고 다녔다"고 했습니다


이어 "너네 무리가 일진이고 애들 삥 뜯고 때리는 그런 애들은 아니였어도 학교에서 제일 영향력 있는 무리였다. 그렇게 중학교 내내 괴롭혀놓고 중 3때 나한테 문자로 사과했잖아. 그것도 네가 원해서도 아니고 남이 시켜서"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중학교 때 이야기라 시간이 흘러 내가 널 잊고 산다고 생각했는데, 너 나한테 하던 그 표정 그 말투 비꼬는 표정 똑같이 영상으로 보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고 힘든데, 어렸을 때 니가 날 힘들게 했다는 이유로 지금의 니가 나 때문에 힘들어 할 거 같아서 글 쓸까 많이 고민했어"라고 토로했습니다


추가로 A씨는 "그리고 중학교 때 너한테 내가 괴롭힘 당했다는 사실 알고 도와주고 싶다는 친구, 나랑 같은 시기에 괴롭힘 당했다는 친구, 초등학교 때 일 안다는 친구들 있었는데. 그건 내 이야기 아니니까 아예 안 썼어"라고 밝히면서 "또 내가 너무 자세하게 안 쓴 거 같기도 해. 니가 사과만 한다면 어렸을 때의 실수로 생각하고 삭제할 생각도 있어. 적어도 사과하고 니 인생 알아서 잘 살았음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됐고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과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명 최예빈, 국적 한국, 1998년 9월 2일생으로 만으로 나이 23살이며 키 170cm, 몸무게 51kg, 혈액형 AB형이라고 하네요. 학력은 산남중학교, 계월예술고등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입니다. 한예종 출신으로 2017년 동국대학교, 중앙대학교, 단국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서울예술대학교 이렇게 6개 학교에 동시합격댔다고 하네요. 그리고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이며 2020년 드라마 '펜트하우스'가 데뷔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