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 미카엘 박은희 부부가 새로운 운명 부부로 합류하여 '꿀 뚝뚝' 신혼 생활을 최초로 공개한다고 하는데요, 불가리아 국적의 미카엘은 1982년 3월 27일생으로 올해 나이 40세이며 불가리에서 호텔 셰프로 근무하였다고 합니다. 그는 과거 이태원동에서 한국의 유일한 불가리아 레스토랑을 운영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ㅋ미케알 아버지와 형도 셰프로 활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젤렌 근처에서 소피아라는 바를 운영했다고 하는데요. 미카엘 형 역시 한국인 아내와 결혼해서 한국에서 거주 중 이라고 합니다.


사실 미카엘 셰프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화려한 요리 실력과 입담으로 인상깊게 본 적이 있어 최근 근황이 궁금했는데요. 


재혼 사실을 처음 털어놓는 미카엘은 자신의 부인인 박은희 역시 재혼 사실을 알리며 두 사람의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최초 공개를 한다고 해서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습니다.


미카엘에 재혼으로 알려지면서 전 부인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지만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아내 박읜희씨에 대한 정보도 직업 이외에는 알려진 바는 없습니다.


베일에 싸여 있던 셰프 미카엘의 아내는 범상치 않은 포스로 등장, 직업이 무용 전공의 요가 강사 출신임이 밝혀져 스튜디오의 이목을 집중시켰는데요. 어느덧 결혼 3년 차라 밝힌 미카엘은 아내를 소개하며, “너무 예쁘다”, “항상 녹는다”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습니다.


미카엘은 아내 박은희에 대해 "정말로 잘 챙겨주는 사람이다. 모든 문제와 일 잘 해결해주는 것이다"고 소개했답니다. 이어 박은희는 미카엘에 대해 "남편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총동원해 나에게 해주려고 하는 것이다"고 전하며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답니다. 


미카엘과 박은희는 모닝 키스로 아침을 시작하며 눈길을 끌었답니다. 이 두 사람의 진한 스킨십에 스튜디오에 자리한 출연진들이 함께 놀랐답니다. 이어 박은희는 "방귀 뀌면 소리 들려?"라는 엉뚱한 질문으로 웃음을 안겼답니다.

라며 미카엘에게 농도 짙은 스킨십도 한다고 하는데요 MC들은 촬영하고 있는거 알고 있냐고 물어볼 정도라고 합니다  깨가 정말 쏟아지는 부부 인증을 합니다 

이어서 미카엘과 박은희가 등장해 "결혼한 지 1년 6개월이 됐던 것이다"고 소개하며 새 운명부부 합류를 알렸답니다. 

그리고 셰프 답게 미카엘은 동상이몽 최초 특급 아침상을 공개 하는데요 레시피 확인 하시고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미카엘은 집에 있는 간단한 재료를 이용해 '불가리아 요거트'는 물론 건강빵을 광파오븐 을 이용해서 뚝딱 만들어 내기도 하는데요


침샘을 자극하는 미카엘의 아침상에 MC들은 "역시 셰프라서 다르다" "집에서 이걸 만들어요?"라며 감동을 합니다 동상이몽 미카엘 의 남다른 아침상은 동상이몽 을 통해서 확인 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