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수홍이 MC를 맡아 수년간 진행해온 

MBN프로그램 ‘동치미’에서 눈물을 펑펑 쏟아 출연진의 놀라움을 샀다.

박수홍이 최근 자신을 둘러싼 '가족 사기 피해 의혹'이 온라인상에서 

삽시간에 퍼져 궁금증을 자아낸 가운데 드디어 입을 열었다. 

친형이 금전적 피해를 입힌 건 사실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

이라며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면서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가족이라는 이유로 노예처럼 뜯어먹고 살아... 박수홍은 그들의 ATM일 뿐"


박수홍은 친형 내외의 횡령으로 인해

 부모님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쏠리자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며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현재 박수홍의 어머니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고정 출연 중입니다. 

박수홍 친형의 횡령 논란으로 인해 하차설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미우새' 측에서는 하차 여부에 대해 논의된 바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가 함께 출연한 유튜브 콘텐츠에서 한 누리꾼은 "이 내용은 100% 진실"이라면서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 일을 하게 했고 모든 자산 관리도 


맡겼지만 100억대의 재산이 친형과 형수 등의 몫으로 사라진

걸 최근에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글 작성자는 유기묘 다홍이와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는 듯 

보이는 박수홍의 현실은 사실 정 반대라며 ,

이를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이미지 파일을 올렸다.


글 게시자는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서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 


글 작성자는 특히 “형식상 엔터테인먼트 회사지, 

박수홍한테 계약금 한 번 준 적 없고, 

출연료도 제대로 준 적 없다”라며 “(형 부부가) 

가족이라는 이유로 (박수홍을) 노예처럼 뜯어먹고 살았다”라고 했다.


글 작성자는 “박수홍 앞에서는 번 돈을 다 지켜주고 자산을 모아 불린다고 항상 얘기했다. 

안 쓰는 척 평생 연기하고 살았다”면서

“그걸 믿었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상황을 확인했을 때 형과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자산)이 형성된 것을 확인했다.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금이 백억 원이 넘는다”라고 주장했다.


글 작성자는 구체적으로 “그들은 박수홍님의 출연료를 법인에서 부당 취득해 아파트 3개, 

상가 7~8개를 취득하고 월세만 4천 이상 (벌어들인다)”고도 했다.


앞서 박수홍은 27일 MBN '동치미'에서 다홍이 덕분에 큰 위로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제가 태어나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싶을 정도로,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라며 "잠을 못 자는데, 

다홍이가 침대로 와서 제가 잘 때까지 눈을 깜빡깜빡해주는 것이다. 

나 혼자 가족을 지켜야 하니 가장으로서의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인간으로서 철이 든 건 다홍이를 만난 후다. 

다홍이가 뭘 하지 않았는데 옆에만 있어도 존재만으로 다 채워진다"


며 연신 눈물을 흘려 시청자를 애잔하게 했다.

글 작성자는 현재 박수홍의 형 부부가 도망간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에는 미국 교민으로 추정되는 

한네티즌이 박수홍 친형 내외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 네티즌은 "미주 교포들이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수홍 씨 형과 형수가 어디 사는지 찾아냈다.

 캘리포니아다. 내가 사는 LA 카운티는 아니지만, 

가깝고 한인들이 LA 다음으로 많이 사는 곳이다. 

현재 그곳에서 체류 중인가 보다"라고 전했습니다.


박수홍은 가족간에 벌어진 일이기에 누구보다 큰 충격에 괴로워했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을 통해 최근 힘든 심경을 전하면서 왜 눈물까지 ​쏟아냈는지 이제야 모든 의문이 풀린다. 


​박수홍씨가 어려움을 딛고 예전처럼 밝은 모습으로 방송에서 웃는날이 빨리 오길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