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 학교폭력 피해자'라는 글이 게재되었습니다. 글 작성자는 조병규와 함께 뉴질랜드에서 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며 "제가 이런 글을 주작(거짓말)해서 무슨 이득을 볼 수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폭행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작성자는 조병규가 배우가 된 것을 'SKY캐슬'이 방송될 때 처음 알게 됐다고 말하면서 "학폭설은 계속 돌았는데 제대로 된 구체적 사례도 없고, 소속사 측에서도 계속 아니다, 고소한다 하니 묻힌 거 같다"며 "요즘 주변에서 네(조병규) 얘기가 너무 많이 들리고, 부모님도 '쟤(조병규) 너 불러서 집단으로 욕했던 애 아니냐?'라고 하는 등 이만저만 스트레스가 아니다"면서 글을 쓴 이유를 언급했습니다.


작성자는 "영어 공부를 하러 16살에 뉴질랜드에 혼자 갔다"며 "조용히 일주일인가 학교를 다녔는데, 처음 보는 애가 들어왔다. 그게 조병규였다"면서 첫 만남부터 점심시간에 집단으로 둘러싸여 욕설을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네티즌은 "한 진짜 30명정도? 3/4 정도는 형등이 었던 것 같다. 갑자기 날 둘러싸고 욕을. 점심시간 동안 들었지. 


당황하기도 하고 '학교생활 꼬였다' 생각도 들면서 아 진짜 쉽지 않겠구나 생각도 들고.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 그냥 무시하고 간게 이렇게 까지 욕먹어야 되는 건가 화도 나더라 그래서.


이어 그는 조병규에게 당한 피해가 더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글쓴이는 자신이 당한 피해는 언어 폭력이었지 물리적인 폭력은 아니었음을 명시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신 외에도 추가 피해자가 더 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가중되었습니다.

또한 글쓴이는 비판에 휩쌓이자 증거사진으로 보이는 카톡사진을 첨부하며 글을 수정하였습니다.


또 수업시간에 성관계 경험담을 말하고, 외국인 선생님들에게 욕을 하고, 친구들이랑 대마 얘기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연예인 되니 소속사에서 막아주고, 피해자들이 다 묻힌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결론적으론 폭력은 쓰지 않았지. 언어폭력만 있었을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병규의 학폭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닌데요, 자신을 조병규의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소개한 네티즌은 "지나갈 때는 냄새난다 욕하면서 뒤에서 가래침을 뱉었다. 많은 사람이 얘가 절대 착한 애가 아니란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라고 밝힌적이 있습니다.


조병규는 2018년 12월 31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에 "많은 구설수가 있는 것 같아서 정확한 팩트를 전달 드리는 게 팬분들이 안심이 될 것 같아 여기다가 글을 남긴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조병규는 "학교폭력이라는 명목으로 글이 올라오고 있는 걸 저는 알고 있었고, 그 글에 관심을 가지고 이슈 자체가 되는 게 글을 쓴 사람의 의도라 판단하여 조용히 목도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켜주는 팬분들과 혹시 모를 오해의 소지가 있어 밝히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병규는 이어 "저는 한국에서 학교를 9개월 정도 다니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갔다.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연기에 전념한 이후 원래 다니던 중학교 동창들과의 교류는 일절 없었다"며 "연기를 한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잦은 관심과 노는 친군가라는 인식을 받았던 적은 있다. 지금도 그렇지만 어렸을 때는 더더욱 남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살았던 터라 크게 좌지우지하지 않아서 더 분란이 생길 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은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병규는 "제 사사로운 구설수로 인해 작품에 조금이라도 사감을 들고 피해를 끼치는 일은 죽기보다 싫다. 허무맹랑한 소문들이 커질 시 작품 종료 후 회사를 통해 공식입장으로 밝히겠다"라고 전했습니다.

당시 조병규의 이런 장문의 반박글보다 더 팬들을 안심시켰던 것은 다름아닌 조병규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올린 글 때문이었습니다.


조병규가 팬 카페에 장문의 글을 올린 당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 초중 동창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글쓴이는 "나는 조병규 초중 동창이다. 그렇게 친한 건 아니었지만, 어릴 때부터 잘생겨서 알고 있었던 친구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조병규는) 잘생겨서 그런지 여자 애들한테도 인기 많았던 건 당연하다. 그런데 한동안 안 보이다가 중학교 3학년 때쯤 연기한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전했습니다.


글쓴이는 "그런데 최근에 'SKY 캐슬'에 나오는 걸 보고 너무 신기했다"며 "그 뒤로 나도 모르게 드라마를 보고 나면 조병규를 검색해보곤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근데 그러다가 이상한 글을 보게 돼서 이렇게 구구절절 쓰게 됐다"며 "요즘 연예인 과거 얘기 많이 나오지 않느냐. 열심히 해서 승승장구해나가는 친구가 허위사실로 내리막길을 걷게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끝으로 "이전에는 이런 일들에 무심했는데 그래도 동창이라 그런지 안타까운 마음에 이렇게 글을 쓴다"며 "혹시 거짓말이라고 생각할 분들을 위해 초중 졸업사진 같이 올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7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조병규를 향한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 공식입장을 전한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시된 조병규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 당사는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하였으며, 현재 본 건과 관련 조사에 착수했음을 알린다"고 밝혔습니다.


조병규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에서 공식입장을 통해서 공론화 시키기로 한 것은 최근 배구계에서 일고 있는 학폭 가해자에 대한 대중적 비판이 계속 확산되고 있기에 조병규가 혹시나 이로 인해서 피해를 볼 수도 있다고 하는 위기감이 있기 때문입니다. 조병규는 유재석과 함께 컴백홈이라 하는 예능에 들어가기로 결정이 되어 있는 상태이기에 이번 학폭 루머에 대해서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에서는 공식입장을 통해서 단호한 법적대응을 천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이든 아니든 법적 대응을 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라고 봅니다. 만약 조병규에 대한 학폭 의혹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이에 대해서 책임을 지기 위해서 수사가 필요할 것이며 마찬가지로 반대로 학폭 루머로 밝혀지게 되면 이로 인해서 조병규에게 학폭 루머를 뒤집어 씌우려고 했던 가해자 또한 이에 대해서 법적 처벌을 받아야만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