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연, 추악한 현실에 극단적 선택 시도트로트 가수 지망생 강승연이 연예계 활동을 하기 위한 과정에서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강승연은 TV조선 ‘미스트롯’과 KBS ‘트롯전국체전’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트로트 가수다. 강승연은 “아직 정식 데뷔는 하지 않았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주로 얼굴을 알렸다”고 소개했어요.


강승연은 지난 5일 배우 겸 무속인 정호근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심야신당'에 출연했다.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제안 받았던 트로트 가수 강승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강승연은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강승연은 “가수를 하겠다고 혼자 도와주는 사람 없이 활동했다. 부모님 형편도 안 좋으시고 사이도 안 좋으셔서 혼자 뭘 하는데 익숙하다. 노래를 부르러 다니면서 회사도 많이 만났는데, 많은 일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심지어 어린 나이에 홀로 이겨내야하는 비윤리적인 상황 속에서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회사가 아닌 한 사람의 매니저와 계약을 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말도 안 되게 멀리 떨어진 행사장에 모텔 같은 데에서 지내야 할 때도 있다. 그런 상황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놀랍고 싫은거다"고 말했다. 


강승연은 어린 시절 가정폭력에 시달렸던 과거를 털어놓기도 했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가 엄마를 엄청 때리셨다. 그러니까 집에 있기 너무 싫었다. 경찰에 신고까지 했었다. 그래서 나는 내가 지켜야겠다고 생각하고 따로 나와 혼자 살았다”며


그렇게 지내다가 지금은 거의 연락을 안 한다. 지금은 엄마가 좋은 분 만나서 재혼하셨다고 말했다.


정호근은 꿋꿋한 강승연의 모습에 “아직도 그런 나쁜 사람들이 있다는 게 믿기 힘들다”며 “혼자 어린 가슴에 많은 아픔이 있었기에 항상 겉으로 밝고 아무렇지 않게 얘기하려고 가면을 쓰지만 혼자 적막함 속에서 내 생각을 할 때는 너무 아프다”고 위로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