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파경설에 침묵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서로 진정되고 결정되면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부 간의 갈등을 빚은 것은 맞지만, 봉합의 여지는 남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불화를 겪고 있으며, 진화가 다시 중국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했다는 루머가 퍼졌고, 계속된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함소원은 “사이가 좋았다 나빴다 한다.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 “침묵.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다” 등 애매한 답변을 내놔 궁금증을 더하며 논란의 불씨를 더 키우기도 했습니다.


함소원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자 네티즌들은 더욱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함소원이 직접 나서 상황을 설명하지 않고, SNS에 추측을 유발하는 글을 올려 일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연이은 논란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함소원을 응원하거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는 팬들도 적지 않다.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 라이브를 통해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을 언급하면서 관계가 회복됐다고 말했어요. 또 같은 날 딸 혜정을 안고 있는 사진과 같이 “다시 시작, 다시 노력. 아빠”라는 글을 올리며 갈등이 원만하게 해결됐음을 나타냈습니다.


함소원은 “이번 일로 진화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며 “나도 인간인지라 실수 많이 합니다어떻게 사람이 다 완벽하겠나. 이해 해주시고 예쁘게 봐달라. 하나씩 고쳐가겠다”고 속내를 전했어요.


또 시어머니에 대해서는 “마마님은 중국 가시지 않았다. 매일 제가 안심 시켜드렸다. 여기 계시지 않고 따로 살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출연료를 올리려고 꾸민 가짜 파경설이라는 루머에 대해서는 "결별설이 나오면 프로그램에 더 안 좋다. 그것 때문에 출연료를 올린다는 건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며 "그건 '아내의 맛' 측에 물어봐도 똑같다"고 일축했습니다.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파경설에 대해 직접 해명한 가운데 시어머니 마마의 근황을 공개했다.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에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아까 안 이쁜 사진 올렸다고 서운해하셔서 이쁜 요즘 영상 올려드렸다. 마마 공 돌리기 신기하죠. 요즘 말랐어란 말 들으신다고 매일 자랑하시는 마마님”이라는 글을 올렸다. 특히 함소원 시어머니 마마는 13kg 감량 후 슬림해진 몸매와 얼굴로 시선을 집중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