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후죽순으로 스포츠, 연예계 학폭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그만큼 뿌리 깊게 깔려 있던 폐해이고, 피해자들이 얼마만큼 상처를 가지고 침묵하며 살아왔는지를 반증하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까지 해서 지난 한 주간만 해도 충격적일 정도로 많은 연예인 학폭 루머가 쏟아졌는데, 이것들이 정말 그대로 루머로 끝나는 것인지. 


트롯전국체전' 금메달 진해성 도 학교 폭력 의혹에 흽싸였습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트롯전국체전' 우승자 진해성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을 쓴 누리꾼은 "KBS 트롯전국체전 우승자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도 트라우마로 괴로워하는 친구를 외면해서 양심에 가책을 느끼거나 어설프게 나서서 거짓말쟁이로 몰리는것이 싫어서라도 여기서 양심을걸고 확실히 들은바와 목격한바 체험 한 바를 이야기하려고 한다"며 운을 뗐습니다


작성자는 자신이 진해성과 같은 진해 동진중학교를 졸업했다면서 졸업 앨범을 인증한 뒤 직접적인 피해자 A씨로부터 제보받은 증언과 저(글쓴이)의 직접 목격 사례, 또는 피해 사례다. 


그는 진해성이 친한 패거리들과 함께 A씨에 책 셔틀, 빵 셔틀을 비롯해 유도를 빙자한 구타, 성희롱 등을 했고 이로 인해 A씨가 왕따로 지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간략하게만 진술해주었지만 십수년이 지나고서도 이 피해자 친구는 이때 일만 생각하면 아직도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오는 것 같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진해성은 소위 말하는 학교 짱이었고 학교에서 담배피고 사고치는 애들은 다 그 패거리들인건 물론이거니와 자기 보기에 심기라도 불편했다치면 어른이 초등학생 패듯 사람을 팼었다”라고도 했습니다.


이어 “진해성과 그 일진 무리들은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 어쩌다 그 일진무리중에 누군가와 시비라도 붙었다 치면 어김없이 진해성씨가 찾아와서 그 우월한 피지컬로 말 그대로 ‘밟아’놓기 일수였다”고 폭로했습니다.


작성자는 “진해성한테 당한 피해자들이 겁나서 아무 소리내지 못하고 속만 끓는게 안타까워서, 그리고 지금도 그때 생각만 하면 치를 떠는 A를 위해 총대 한 번 매봤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피해자들을 찾아가서 사과를 하고싶다고 해도 사과가 될까, 기억이나 할까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속사차원에서 부인하고 나서시면 아마 계속 증언자들이 등장할거다”라고 말하면서 “창원시 진해구에는 이미 플랜카드가 걸리고 진해구 홍보대사로도 위촉된다고 한다. 참 황망한 마음이 이루말할 데가 없다. 이 글을 계기로 말 못하고 있던 피해자분들이 용기 내셔서 십수년된 트라우마를 좀 씻으셨으면 하는 바램이다”고 전했습니다.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는 2월 22일 “진해성 관련 학폭 의혹에 대해 긴급하게 확인 중”이라고 밝혔죠.


진해성 친부 역시 “진해성 학폭 의혹 관련해서 (어떤 내용인지)잘 모르겠다. 그냥 착한 아들로만 알고 있었다. 해당 의혹을 본인에게 알아보겠다”고 전했습니다.


가수 진해성은 1990년 생으로 2021년 기준 나이 32세인데요, 본명은 이상명이라고 합니다. 키 187㎝일 정도로 완벽한 체형을 자랑한다. 진해성은 학창시절 유도 선수였다. 저 키에 몸무게가 120㎏까지 나갔지만, 가수를 준비하면서 몸은 환골탈태했다. 


가수 진해성은 실용음악과를 졸업 후 2012년 데뷔했는데요, 실제 주목받기 시작한 시기는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시작한 2018년부터입니다.


2019년 집안 어르신의 간병 때문에 가수 활동을 잠시 접었고, 2020년엔 코로나19 때문에 팬들이나 시청자들 눈에 한동안 볼 수 없었다고 한다 2020년 KBS 1TV '트롯 전국체전'에 참여해 실력을 인정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