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안진웅)가 최근 2월 17일(2021년)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영상을 통해 해당 프로듀서가 매니저를 폭행하고 4명의 여자친구를 함께 사귀었으며 1년간 자신을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지만 어떠한 돈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어요.


탱크가 해당 남성의 실명 자체를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무한도전'과 '쇼미더머니' 등에 출연한 힙합 프로듀서라고 전하며, 이는 사실상 길을 저격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탱크는 가수 길이 대중들에게 반성하고 자숙하는 모습은 모두 거짓된 모습이라고 덧붙였고


길은 고급 빌라에서 호위호식 하면서 아무렇지 않게 살아가고 있으며 본인이 강조하는 반성.


어린 모습과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다면서 가수 길에 대한 태도에 대해 밝혔다.


탱크는 "당신과 연관돼 극단적 선택한 사람이 벌써 3명"이라며 "아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되셔야죠"라고 말했어요.


이어 그가 함께 사귄 4명의 여자친구 중에 고(故) 오인혜가 있었다며, 오인혜를 향해 언어 폭력을 행사한 모습을 직접 봤다고 주장했어요. 길이 집청소를 해주는 오인혜를 향해 "X나 시끄럽네 XX"라며 욕설을 했다는 것. 또한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지X하네, XX년"이라고 말했다고 말했습니다


같이 일할 그때 당시 길이 "무한도전" 연습실에 탱크와 프로듀서 3명을 사실상 가둬놓고 120만 원이 들어있는 체크카드를 주면서 4개월간 식비로 쓰라고 했다며 노동착취도 주장했어요. 길은 곡이 마음에 안 들면 언어 폭력과 신체적 폭행까지 서슴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는 삭제된 상태입니다.


길‧탱크와 같이 작업한 매직 맨션 조용민 프로듀서는 이후 19일 인스타을 통해 "안진웅의 글을 보고 이 시간에 무고한 많은 사람들이 휘말리게 되고 씻을 없는 상처를 입을까 걱정되어 글을 쓴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2016년 "쇼미더머니5" 그때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한 여성듀오 곡 녹음 과정에서 안진웅이 잘못해 길에게 혼나 작업실을 나갔고 그것이 이번 사건의 시발점이 됐을 것이라 추측했어요.


또, 길이 식비를 비롯해 금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곡비를 안 받은 적도 없으며 저작권을 부당한 비율을 받은 적이 없고 모두 똑같이 나눠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3자를 이 일에 끌어들였는데 그들에게도 상처가 될까봐, 그리고 고인들의 가족분들, 친지분들 및 친구분들 팬분들이 혹시나 안진웅의 폭로 글을 보고 두 번의 상처를 받을가 너무 두렵습다"고 전했습니다.

가수 길 측이 탱크의 폭로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이 같은 폭로에 길은 사실이 아니라며 입장 말표를 했습니다. 또한 길의 전 매니저와 현 오하이오주에 살고 매직맨션 메인 작곡사로 활동했던 분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법적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추후 길 님의 입장 정리되는 대로 보다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사실과 다른 억측에 기한 언론 보도 자제 부탁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