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프콘 소속사 SM C&C는 2일 "최근 온라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데프콘에 관한 출처가 불분명한 허위의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출연진의 새로운 부캐릭터가 공개되었습니다. 유재석이 '수사반장'의 최불암을 잇는 '유반장'으로, 김종민이 '김형사'로, 데프콘이 마동석 닮은꼴 '마형사'로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놀면 뭐하니?' 시청자 게시판에는 "데프콘이 소년원 출신이다"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소년원 출신이 무슨 형사 캐릭터냐"면서 하차 요구가 나왔습니다.

같은 해 5월 방영된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데프콘의 아버지 역시 고등학교 시절 아들이 방황하면서 유치장을 들락날락하는 모습을 마음이 아팠다고 말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도 소년원에 대한 언급은 없었으며, 공개적으로 그가 소년원에 다녀왔다고 밝혀진 적은 단 한번도 없었는데요.

이러한 데프콘 소년원 10호 처분 관련 소문은 정말 진실인것 처럼 온라인상에 퍼져있었습니다. 그것도 꽤 예전부터 말입니다. 이번에 갑자기 생겨난 루머는 분명히 아닌 것입니다. 이러한 소문이 퍼지게 된 것은 2013년부터 시작이 되었습니다. 2013년 방송된 MBC 무릎팍도사 에 출연해 자신이.  

"20년 전 이야기라서 말 할 수 있다.우리 부모님은 자식들을 위해서 기도밖에 못하는 사람들이다.그저 착하기만 하셔서 남에게 사기를 당했었다.그런모습을 보면서 반항심이 생겼었다"라고 말하면서 "착하니까 당하고 사는구나.나는 저렇게 안 살아야지!하는 생각에 고등학생 시절에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다니면서 패싸움을 했었다"라고 밝혔었습니다.


그리고 결국 피해 학생 부모 측으로부터 고소를 당했고 "학교에서 호송차를 탔고,형사기동대에 도착해서 조사를 받았었다.그때 아버지가 면회를 오셨는데 날 보더니 머리를 쓸어안으면서 그냥 우셨다.그때 큰 사고임을 깨달았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유치장에 있는 동안 어머니의 메모장을 보면서 반성했다고 합니다.

데프콘은 "재판을 받아야 했는데,할머니 할아버지가 판사님이 나오시는 길에 무릎을 꿇고 '손주 좀 살려주세요'라고 사정한 모습을 보았고,그걸 보면서 한 번 더 다짐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 이후 데프콘의 부모님은 돈을 빌려서 피해 학생측과 합의를 할 수 있었고, 

그 당시 패싸움으로 인한 합의금 때문에 집이 빚에 시달리게 되면서 많이 고생 했다고 하는데요.

그 이후로 데프콘이 고등학교를 자퇴 한 후에 검정고시로 학력을 인증 받은 점을 두고서 네티즌들은 '소년원에 다녀온 것이 아닐까'라고 추측한 것부터 이런 루머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데프콘이 "당시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평생 반성하는 마음으로 가족들과 주변인들에게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지금까지 노력하며 열심히 살아왔다"라고 했는데요, "소년원 수감, 10호 처분은 사실무근이며 또한 군면제를 받은 적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속사 SM C&C는 "현재 당사는 온라인 상에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에 있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아울러 데프콘을 포함한 모든 소속 연예인들에 대한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그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권을 지킬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데프콘은 흑인음악 동호회 SNP에서 첫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고,그 당시에 상당히 강도가 높고 직설적인 랩으로 유명했다고 합니다.그리고 그 후 버벌진트와 함께 Sex Drive시리즈 등의 곡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2012년부터는 정형돈과 함께 형돈이와 대준이라는 이름으로 싱글 '올림픽대로'를 냈으며,6월 5일 EP 1집 '깽스타랩 볼륨1'을 발매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