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저녁 서울시 소속 7급 공무원이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기사가 발표되었습니다 .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함.

앞서 한 보도 매체에서는 A 씨가 다소 이른 나이에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직장 내 괴롭힘으로 힘들어했다고 보도했으며, 이를 근거로 네티즌들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만 20세에 7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다고 소개됐던 김 모 씨와 동일인물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습니다.


김 씨는 방송에서 원두커 가루를 먹으며 잠을 쫓았다고 준비과정을 전했다. 공무원의 장단점을 묻는 질문에 "같이 일하는 분들이 모두 내 아버지뻘이다" 라고 한 바 있다.


앞서 김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서울시립미술관 공무원 조직도까지 분석이 되며


신규   7급 공무원인 김씨에게 과다한 업무가 부과된건 아닌지 갑론을박이 이어졌었는데요.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A 씨의 직장 동료를 포함한 주변인으로부터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서울시립미술관 SNS에 '진상을 규명하라는 글이올라오고 서울시립미술관 인스타그램에는 고인을 애도하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시립미술관 관계자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코로나 때문에 직원의 반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현재 우리 직원이 자택에서 사망한 사건은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고 내부적으로 어떤 사유로 사망했는지 파악은 안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관계자는 “해당 직원은 1년 간 미술관에서 학예연구부서 일을 했다. 일부에서 나오는 왕따나 그런 얘기는 들은 적은 없고, 직원들이 힘들면 경영지원본부나 총무과에 와서 상담을 하는 데 한 번도 없었다. 저희들도 당황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김규현이 재학했었던 경희대학교의 실시간 대화형 커뮤니티인 경희대 에브리타임 사이트에는 익명의 글로 김규현 씨가 맡았던 업무의 내용으로 추정되는 문서와 함께 "짬 처리 ㄹㅇ 기깔나게 시켰네, 딴사람들은 일하거 없어서 업무분장 수장고, 소장품으로만 늘리고 도배해놨는데, 이제 일시 작한 지 1년 된 신입이 감사, 예산결산, 급여, 증명서 발급을 혼자 다했네, 그 와중에 마지막에 기타 타직원에 속하지 않는 엄무가 킬포네" 라며 이건 너무 대놓고 따돌린 것 아니냐며 서울시립미술관을 비난했다고 전해집니다. 


현직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고인이 그분이 맞는지는 모르겠으나 그분의 업무분장을 보니 위에 4,5개는 6급 진급을 앞둔 40대 7급의 업무들 아래에 2개는 20대 9급의 업무 모두 들어있고 어느 정도 통일성도 없네요... 이해가 가지 않는 업무 분장입니다 말 그대로 다 시켰다 가 맞는 것 같네요" 라며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한편 아직 사망한 A 씨가 김규현 주무관일 것이라는 것에 대해 추측만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며, 

이러한 논란에 대해 서울시립미술관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이 필요해 보이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을 접속했던 네티즌들은 갑자기 비공개로 전환이 되었다며 본인이 비공개로 전환한 것이 아니겠냐는 추측들도 나왔었는데요.

관계자는 “부서나 업무를 바꿔달라고 한 적이 없다. 1년 간 업무적으로 힘들다고 의사를 표시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부적으로 자체 조사를 하는 것 보다, 장례 준비를 하는 게 맞다고 봐서 유가족들하고 지금 그 부분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불우한 가정환경에도 밝고 씩씩하게 살았던 고 김규현님의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