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자발적 비혼모로 엄마가 된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대피하는 일이 있었다면서 "살아 있음에 감사하다"고 했습니다.

사유리는 2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마스크 껴도 콧구멍에 그을음 나오네. 젠의 콧구멍에서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 피해로 인해 사유리와 아들의 콧구멍에서 그을음이 묻어 나온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사유리는 "오늘(23일) 오전 9시 반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라며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서 밖이 뽀얗게 변했다. 전 바로 비상벨을 누르고 함게 아이들 돌봐주신 이모님에게 바로 대피해야 한다고 했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올라오고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것 같았다"며 "무엇보다 3개월밖에 안 되는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까 봐 너무 두려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서 "경비실에 앞에서 혼자 10살도 안 된 아이가 맨발로 얇은 파자마를 입고 서 있었다"며 "주변에 부모님 모습도 안 보여서 제 다운재킷을 걸쳐 주었다. 내가 단지 착한 이유로 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아들이 같은 상황이 생겼을 때 누군가 같은 행동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위급상황에서 대피할 곳을 찾아간 카페에서 일어난 일도 적었는데요, 사유리는 "아파트 건너편에 있는 카페에 들어갔다, 아들이 추워서 덜덜 떨고 있었고 따뜻하고 안전한 곳에 있게 해주고 싶었는데 직원이 QR코드를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 급하게 나오느라 이모님이 휴대전화를 안 가지고 나왔다고 우리 상황을 설명했지만, 그럼에도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했다"며 "입술이 파랑게 된 아들을 보여주며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 된다고 하셨다, 다른 매장처럼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하셨다, 다른 매장처럼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하게 해 주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었다"고 했습니다.


사유리는 끝으로 "전 이 글을 쓰는 이유가 그 직원을 비판하는 목적이 절대 아니다"며 "직원분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기의 의무를 다하는 것뿐이었고 지침이 있기에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서 "하지만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휴대전화가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바라는 건 그것뿐이다"고 불합리적인 시스템에 대해서 꼬집었습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서 현 상황을 비판하고 있는데요.


네티즌들은 "스마트폰이 아닌 사람들은 이용을 못하나" , "융통성이 없다" , "배려가 부족하다" , "성인은 몰라도 아기에게는 다른 상황을 알아봤어야 한다" ,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어르신들이나 아이들의 출입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 , "직원의 문제보다는 스타벅스 해당 지점의 시스템에 대한 문제가 더 크다" 등의 분노를 보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일본인 방송인이다. 한국 방송에서는 보통 성 빼고 '사유리'라고 불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족구성은 아버지(후지타 토오루), 어머니(후지타 카즈코), 오빠(후지타 노리아키), 그리고 개 한 마리라고 한다.한때 재일교포라는 소문도 있었지만 방송에서 본인은 재일교포도 아니고 한일혼혈도 아닌 그냥 일본인이라고 밝혔다.


사유리는 외국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한 뒤 지난해 11월 4일 일본에서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자발적 비혼모'라는 사실을 당당히 알리고,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육아와 관련된 이야기를 전하고 있습니다.


사유리를 닮아 귀여운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사유리 아들 젠은 극강의 귀여움으로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고 있습니다. 특히 포동포동한 팔다리의 젠은 보는 이들까지 흐뭇하게 만드는 사랑스러움을 뿜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