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방송에서나온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이경진이 게스트로 출연, 허영만과 같이 전주 맛기행에 나섰습니다


전주에 미리 도착해 허영만을 기다린 이날의 게스트는 배우 이경진이었습니다. 전주는 이경진 모친의 고향이었답니다. 이경진은 "저희 어머니가 전주 사범대학을 나오셔서 교편을 잡으셨던 분이다"고 밝혔답니다. 이경진은 "저희 엄마가 예전에 딸 넷을 혼자 키우셨다. 안 하신 게 없었던 분이다. 어묵 공장을 하신 적이 있다. 집에 들어오시면 기름 냄새가 나는 것이었다. 그 기억이 난다"고 어머니를 떠올렸답니다.


한편 전주하면 콩나물 국밥을 빼놓을 수 없었답니다. 모주를 마시며 이경진은 어머니를 다시 한 번 떠올렸답니다. 이경진은 "부모님이 아들을 낳으려고 2년 터울로 딸을 넷이나 낳았던 것이다. 아버지가 아들 낳으러 간다고 떠났다. 가는 것도 이상한 거 아니냐. 우리는 돌보지도 않았다. 결국 아들을 보셨던 것이다"고 가정사를 털어놨답니다.


올해 66세지만 이경진은 결혼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허영만이 "남자들이 눈길이 있지 않았겠냐"면서 혼자 사는 이유를 에둘러 묻자 이경진은 "신뢰가는 남자가 없었다"며 미혼인 이유를 밝혔습니다


과거 방송에서 이경진 파혼을 집중 조명하며 밝혔던 사실


"이경진이 과거 한 부장 검사와 스캔들이 났지만, 결혼으로까지 이어지지는 못했다"


"이후 만난 재미교포 의사와 결혼식을 올리던 도중"


"예비신랑이 과거 이경진이 약혼 후 파혼한 사실을 알고는 결별한 것으로 안다"


정리해보면 이경진은 결혼식만 올리고 법적으로 결혼은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자식들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에 대한 상처가 컸던 것. 이경진은 이어 "너무 바쁘기도 했다"면서 "일하다 결혼하려다 보니 너무 늦었더라"고 덧붙이기도 했어요.


이어 이경진이 꿈꾸는 반려자에 대해서는 "친구같은 사람을 만나 같이 맛집도 다니고 운동도 하면서 취미를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아름답고 멋진 배우 이경진 1956년 10월 2일.

이경진 고향 서울 출생으로 학력 서울여자고등학교 호서대학교 골프학 학사 입니다.

 1974년 MBC 7기 공채 탤런트 통해 배우로서의 길을 시작했던 이경진 

1970년대 TV, CF 퀸으로 자리를 잡은 이경진은 이후 1980년대 들어 영화계 3대 트리오인 정윤희, 장미희, 유지인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었습니다.


그 폭발적인 인기를 증명했던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의 최초 연예인 시구자 이경진 기록.

2012년 알려졌던 유방암으로 항암 치료와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는 안타까운 이경진 유방암 투병 소식.

이경진은 유방암을 선고 받았으며 심각한 것은 아니지만 절제를 해야 될 것이라는 의사의 이야기에 팔 한쪽을 떨어트리는 심정에 한동안 잠을 못잤다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하지만 2년간의 암투병, 16번의 항암 치료와 38번의 방사선 치료를 받으며 고통스러운 투병을 극복해내고 완치 판정을 받았으며 유방암 투병 후 더욱더 건강을 찾았다 라고 이야기 하며 시청자들의 응원의 메세지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