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에 최홍림이 출연하여 30년동안 의절한 형과 눈맞춤을 했습니다. 형과의 만남이 쉽지 않았던 만큼 계속 오열을 하며 그동안 쌓인 얘기를 풀어나갔는데요. 지난 세월의 형 최길림의 모습은 가관이였습니다. 어린시절 가정폭려고가 신장이식을 약속했다 잠적한것, 어머니가 극단적인 선택 시도를 한것 등등이었는데요. 두 사람이 30년동안 의절하게 된 이유를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최홍림은 형과 의절하게 된 진짜 이유에 대해 말하며 격분한 나머지 고개조차 들지 못한 채 통곡했고, 이 모습을 본 스튜디오 역시 충격의 도가니가 됐는데요, 김원희는 "적어도 오늘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토해내신 것 같아, 그것만은 다행"이라고 겨우 소감을 밝혔습니다. 


어느 때보다도 무거운 분위기에 역대급 눈맞춤의 결말은 미궁에 빠졌는데요, 가슴 아픈 사연을 수십년간 마음에 품어 온 최홍림과, 신장 이식이라는 중요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 형의 숨겨 뒀던 충격적인 이야기는 무엇인지 궁금해지네요.


최홍림은 눈맞춤방에 들어서자마자 홀로 오열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참을 울던 최홍림은 형과 마주하자 "내 온몸이 목, 손목, 발목만 빼고 다 시커멨습니다.  4살 때 그렇게 때리고 나서. 날 때려야 가족들이 돈을 주니까! 그 돈으로 나가고, 또 때리고 돈 받아 나가고!"라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더불어 최홍림은 "온 집안사람이 덜덜 떨고, 직접 낳은 엄마도 자식이 무서워 울었다"고 소리쳤다. 제작진은 감정이 북받친 최홍림을 위해 잠시 만남을 중단했습니다


최홍림의 형은 “나를 용서하는 방향으로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장이식을 해주지 못한 이유에 대해 “나이도 있고, 신장을 주면 주기적으로  병원에 다녀야 한다는데 형편이 되지 않았다”며 진심어린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최홍림은 신장을 주었느냐, 아니냐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면서 형이 과거 돌아가신 모친을 비롯해  가족들에게 행패를 부린 좋지 않은 기억 때문에 쉽게 용서를 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홍림의 감정이 격해지며 결국 제작진이 한 차례 블라인드를 내려야 했고, 최홍림은 “형은 치매 걸린 어머니를 단 한 번 찾아오지도 않았고,  어렵게 어머니를 모신 누나에게도 도움 준 적이 없다”며 “그러면서 장례식장에 와선 왜 울어?”라고 분노했다. 이어 그는 “너무 힘들다...눈을 어떻게 맞춰?”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들의 긴장 가득한 모습에 MC들은 “역대 최고로 힘든 아이콘택트”라며 함께 걱정했다. 눈맞춤이 끝난 뒤 최홍림은 “중학교 때 형한테 못 걸을 정도로 맞고 



처음으로 가출해서 외삼촌 댁에 갔는데, 외숙모가 내 몸을 보고 기절하더라”며 “형한테 맞고 고막에 이상이 생겨 지금도 큰 목소리로 얘기할 수밖에 없다”고  다시 과거의 아픔을 되새겼다. 또 “형이 기차 타고 돌아오는 새벽 6시만 되면 식구들이 다 공포에 떨면서 형이 전당포에 못 넘기게 가전제품을 치웠다”며 형을 원망했습니다. 


이에 고개를 들지 못하던 형은 “그 때는 사춘기다 보니...”라고 해명하려고 했지만, 최홍림은 “내가 대학 가고 가서, 형이 30대일 때에도 그랬는데 무슨 사춘기야?”라며  오히려 더 화를 냈습니다.


  마지막 순간에 최홍림의 형은 무릎을 꿇으며 사과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최홍림은 끝내 “언젠가 형을 다시 만날거란 생각은 들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다”며 거절했습니다

 

 그러나 MC들은 “형님께서 마지막 기회를 정말 놓쳐버린 것 같다”며 경악했다. 실제로 최홍림은 “내 소원이니 형과 화해하라”는 누나의 말에 “용서가 안 된다”며 거부 의사를 표했습니다



개그맨 겸 골퍼인 최홍림은 1965년 3월 28일생으로 올해 나이 57세입니다. 최홍림 고향은 부산광역시이며, 가족으로는 아내(부인) 도경숙과 딸 최별이 있습니다. 최홍림은 키가 176cm라고 하구요, 최홍림 학력은 고려대학교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홍림은 1987년 제 1회 대학 개그제에서 동상을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했는데요, 동년배로 김국진, 조재현, 조민기 등이 있습니다. 최홍림은 데뷔 이후 꼭지와 깍지, 청춘교실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는데요, 


하지만 개그맨으로서의 경력이 도통 풀리지 않고 불러주는 데도 없고 잘 나가는 개그맨 동료들을 보며 우울증에 빠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가족이 있는 미국으로 갈 것을 결심하게 되었는데, 그러던 어느날 집에서 TV를 보고 있는데 골프 중계가 나오는 것을 보고 골프를 배우기로 결심하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후 최홍림은 워낙 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 골프 훈련을 할 때 죽자사자 매달렸다고 합니다. 당시는 골프 채널도 생기고 TV에서 골프 경기를 많이 볼 수 있게 된 상황이라 최홍림은 골프를 통해 TV에 출연할 수도 있겠다는 희망을 품게 되었다고 하네요. 


최홍림은 그렇게 결국 개그맨 최초로 프로 골퍼에 합격하게 되었는데요, 이를 계기로 최홍림은 오랜 슬럼프 끝에 골프 채널에 출연하며 방송활동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최홍림은 아내(부인) 도경숙을 개그맨 임하룡의 소개로 처음 만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첫 만남은 그저 그랬다고 하네요. 


최홍림은 아내(부인)를 처음 만난 자리에서 담배 태우셔도 돼요 라는 말을 했다고 하네요. 거기에 당시 40살이었던 최홍림은 여전희 독신중의자였고 결혼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내(부인)인 도경숙에게 결혼하지 말고 동거를 하자고 제안을 했다고 하네요. 


하지만 그럼에도 최홍림이 다음날부터 다정한 문자를 보냈는데 아내(부인) 도경숙의 마음이 열려버렸고 두 사람은 사랑에 빠지게 되어 겨국 결혼에 골인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최홍림에게 80억원의 빚이 있다는 것이었는데요, 그러다보니 사업가 집안인 처가에서 반대가 심했다고 하네요. 하지만 최홍림의 아내(부인) 도경숙은 최홍림을 떠나지 않고 결국 결혼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