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코미디언 이용식의 딸 수민이 처음 전파를 탔습니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이용식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숙래 부부는 동갑내기 친구 이용식 집에 방문했다. 이용식은 김학래와 비슷한 시기에 데뷔한 만큼 절친한 사이라고.  김학래는 "SBS가 개국하면서 프로그램을 같이 했다. 이용식이 소개 시켜줘서 제가 처음 미국 공연을 갔다"고 설명했다. 

임미숙 김학래 부부와 김외선 이용식부부는 오래전부터 왕래가 잦았습니다. 자연스럽게 아들 딸들도 곧 잘 어울리곤 했는데요. 성인이 된 후 오랜만에 두 가족이 모이게 되었습니다. 김학래 아들 김동영과 이용식 딸 이수민은 어린시절 이후 오랜만에 만나는 자리에 서먹함을 보였는데요.  두 사람은 외동딸, 외동아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었고 "우리 사위, 우리 며느리"라며 농담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용식 외동딸 수민은 눈에 띄는 외모로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최양락은 수민의 남다른 미모에 대해 "다행이다. 엄마를 닮아서"라며 농담을 건넸습니다. 배우 못지 않은 미모를 자랑하는 수민은 과거 이용식과 방송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이용식 딸 이수민은 방송에서 다이어트를 통해 40kg을 감량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수민은 “예전에는 아빠 옷을 입고 다녔다”라고 말하면서 “운동으로 뺐다. 5년이 걸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주었습니다.


이어 이용식은 “다이어트를 하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웠다”라고 했는데요, 그러면서도 “가슴이 아팠는데 저렇게 변하더라”고 뿌듯해했죠.



또한 다이어트 전에는 자신과 닮은 모습이었는데 다이어트 후 달라졌다며 서운한 기색도 내비쳤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사위 김동영도 60kg를 감량한 이력이 있다고 밝혀 공감대와 놀라움을 주기도 했죠.



수민 양을 위해 꽃다발을 준비한 숙래 부부와 이용식은 "동영과 수민이 어렸을 때 농담 반 진심 반 사위와 며느리라 불렀다"라며 상견례 분위기를 조성했습니다  실제로 이용식은 사위라는 호칭을 써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그런가 하면 넓직한 이용식의 집이 전파를 탔다. 20년대 젊은 시절 사진을 전시하며 남다른 인테리어가 이목을 모았습니다


오랜만에 방송 출연으로 과거 모습이 사라진 이수민은 성형설이 돌기도 했습니다. 이미 2013년 한 방송에서 쌍커풀, 코,  이마 지방이식 등 성형수술 사실을 고백한 바 있는데요. 

한편 이후 방송에서는 이수민 김동영은 심부름을 하기 위해 둘만의 외출에 나서기도 했는데요, 

김동영은 1살 위인 이수민은 ‘누나’가 아닌 ‘수민씨’라고 불렀고 자신이 가지고 있던 핫팩을 건네며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식사를 마치고 이수민은 첼로 연주를 선보였고 김동영은 이 모습을 뚫어지게 바라보기도 했는데요, “여기저기 이런 프로그램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후배들을 응원했습니다.

이용식은 미모의 아내와 첫만남에 대해 "우연히 아내가 지나갔는데 너무 예뻤다. 농담으로 '저쪽 키 큰 여자분을 내 앞에 세워놓으면 내가 양복 한 벌 해준다고 농담했는데 앞에 이 사람이 서있더라. 황기순이 데리고 온 거다"라고 말문을 꺼냈습니다.


아내는 "친구와 앉아서 먹을 곳을 찾고 있었는데 빈자리가 있어서 갔다"고 말했습니다. 8년 만에 이수민을 얻었던 이용식 부부였는데요. 이용식은 "임신 후 아내 앞에 무릎 꿇고 '고맙다. 그동안 마음고생 얼마나 심했니' 했다. 아이가 나왔는데 '얘가 내 애기예요?'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아기가 나를 빼꼼 보더라. 나랑 똑같은 애가 나왔다"며 벅찼던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이수민은 1991년생으로 올해 나이 31세이며 이용식은 1952년 생으로 올해 나이 70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