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상철(51)이 불륜, 이혼, 재혼을 거쳐 다시 이혼 소송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4일 온라인 매체 디스패치는 박상철이 상간녀 B씨와의 외도로 전 부인 A씨와 이혼했고, 2016년 B씨와 혼인신고를 했지만 또 다시 이혼 소송 중이라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박상철은 1992년 6월 A씨와 결혼했으나, 2007년부터 B씨와 외도를 시작했고 2010년에는 두 집 살림을 차렸습니다. 결국 박상철은 2014년 A씨와 이혼한 뒤, 2년 뒤에 B씨와 혼인신고를 하고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C양을 호적에 올렸습니다.


하지만 B씨와의 결혼 생활도 평탄하지 않았다. 현재 박상철은 B씨와 이혼 소송 중입니다.. 두 사람은 혼인신고 4개월 만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으며  그 뒤로 취하와 소송, 취하와 소송을 반복했다. 둘은 폭행, 폭언, 협박 등으로 형사고소도 진행했습니다.


B씨는 "결혼 생활 내내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고, 박상철은 “B씨의 상처는 모르겠다. 자해에 가깝다”면서 오히려 B씨가 자신을 때렸다고 반박했습니다.


2019년 7월 법원은 박상철 폭행 혐의에 대해 박상철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박상철에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B씨가 진술이 거듭할수록 폭행 정도를 키워나가고  있다며 박상철의 의도치 않은 신체적 접촉을 폭행이라 신고한 후 내용을 과장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갈등은 현재 진행 중이다. B씨는 2019년 8월 폭언, 폭행을 이유로 다시 이혼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또 B씨는 2019년 9월 박상철은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고소하기도 했다. 박상철은 “B씨는 돈을 달라며 협박을 일삼았다. 뜻대로 되지 않자 딸을 끌어들인 것"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2월 박상철의 아동복지법 위반에 대해 '혐의없음' 결론을 내렸고, B씨는 지난 5월 아동복지법 위반 불기소 처분에 대해 재정 신청을 낸 상태다.  두 사람의 이혼소송은 현재 진행 중입니다.


영화 '전국노래자랑'(이종필 감독, 이경규 제작). 미용사 박봉남(김인권 분)은 '전국노래자랑'에 출연, 노래로 아내를 감동시킨다. 동시에, 가수의 꿈까지 이룹니다.


가수 박상철  '박봉남'의 모티브다. 실제로 그는 강원도에서 미용사로 일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미용실도 운영했습니다. KBS '전국노래자랑'(1993)에서 출연했고,  2000년 1집 '부메랑'을 발표했습니다.


박상철은 한국을 대표하는 트로트 가수입니다.. 지난 2005년, 3집 '무조건'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자옥아', '황진이', '꽃바람', '빵빵'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트로트 황태자'라는 수식어도 달게 됐습니다.


하지만 그의 가정사는 순탄치 않았습니다. 전처 A씨와 결혼을 유지하며, (동시에) 상간녀 B씨를 만났다. 혼외자까지 뒀습니다 박상철은 A씨와 이혼했고, B씨와 재혼했습니다  현재는 B씨와 이혼 소송 중입니다..


박상철의 결혼은, 파국이었다. 불륜, 이혼, 재혼, (이혼) 소송으로 얼룩졌습니다. 심지어 (폭행에 관한) 형사 고소도 반복됐다. 양측 주장은 극명하게 엇갈렸고,  경찰은 박상철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박상철의 사랑은, 지금 전쟁이 됐다. '디스패치'가 박상철과 B씨의 갈등을 살펴봤습니다.


박상철은 지난 1992년 6월, (첫 번째 부인) A씨와 결혼했습니다.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뒀다. 둘은 강원도에 미용실을 차렸습니다. 아내 A씨가 주로 운영했습니다.  박상철은 대신, 트로트 가수의 꿈을 꿨습니다.


박상철은 10년 이상을 무명으로 지냈다. 그러다 2002년, '자옥아'가 터졌다. '무조건', '황진이'로 연타석 홈런을 때렸다. 그의 이름 앞에 '황태자'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렇게 트로트 대세가 됐습니다.


하지만, 결혼은 위기를 맞았다. 2007년, 외도를 시작했다. 13세 연하의 B씨(당시 27세)를 만난 것. 한 마디로, 불륜이었다. 박상철은 2010년, 두 집 살림을 차렸다. 2011년에는 C양까지 낳았습니다.    


2014년, 박상철은 전처 A씨와 이혼했다. 혼인 파탄의 책임을 졌다. 동시에 B씨와 동거(사실혼)를 시작했다. 그리고 2년 뒤, 상간녀 B씨를 아내로 맞이했다. 혼인신고를 했고, C양을 호적에 올렸습니다.   


박상철은 자신의 이혼과 재혼을 철저히 숨겼다. 평범한 가장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실제로는, A씨와 결혼 생활을 유지하며 B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 현재는 B씨와 이혼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불륜으로 시작한 건, 제 잘못입니다. 비난받아 마땅합니다. (박상철이) A씨와의 관계를 '쇼윈도'라고 속였습니다. 곧 이혼할 거라는 말을 믿고 만났습니다." 

"B씨가 전략적으로 접근했습니다. 그래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딸을 위해 혼인 신고도 했습니다. 변명의 여지 없이 도덕적으로 제 잘못입니다." (박상철)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은, (끝까지) 잘못된 만남이었습니다. . 


박상철과 B씨의 결혼은 전쟁이었다. 혼인신고 4개월 만에 이혼 소장을 접수, 그 뒤로 취하와 소송, 취하와 소송을 반복했습니다 형사고소로 다툼도 벌였다. 둘은 폭행, 폭언, 협박 등으로 맞섰습니다  


우선, B씨는 박상철을 상대로 4차례 이상 고소했습니다. 폭행치상(2016년 8월), 특수폭행 및 폭행(2019년 1월), 폭행치상(2019년 2월), 협박(2019년 7월) 등입니다. 


B씨는 "결혼 생활 내내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박상철은 예고도 없이 욕을 했다. 다짜고짜 때렸다. 온몸에 상처도 입었다"며 상해 진단서도 제출했습니다 


박상철은 정면으로 반박했다. 허위 고소라는 것. "B씨의 상처는 모르겠다. 자해에 가깝다"면서 "오히려 B씨가 (내게) 욕설을 했고, 손과 발로 때렸다"고 부인했습니다.


법원은 박상철의 주장을 채택했다. 다음은, 2019년 7월 박상철 폭행 혐의에 관한 판결문 일부입니다. 


<B씨는 박상철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 게다가 진술을 거듭할수록 폭행 정도를 키워가고 있습니다. B씨가 의도치 않은 신체적 접촉을 폭행이라 신고한 후 내용을 과장했을 가능성이 있다>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 1심 판결문 中).


B씨는 여전히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상해 진단서도 있고, 112로 신고한 목격자도 있다"며 판결에 불신을 드러냈다. 현재 4번째 폭행 사건에 대해 항소를 제기한 상태입니다.  


반면, 박상철은 B씨를 협박으로 고소한 적이 있다. 욕설 및 협박 문자를 200여 건 보냈다는 것. B씨는 지난 6월 200만 원의 벌금형(구약식) 처분을 받았습니다.  


B씨는 '디스패치'에 "욕설을 보낸 것은 잘못이다. 그러나 문자로 욕하는 것 외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면서 "너무 힘들고 괴롭고, 분하고 억울해서 화풀이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박상철이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자옥아와 무조건이라는 곡 때문인데요. 경쾌한 리듬 그리고 맛깔스러운 박상철 특유의 가창력이 성공 이유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박상철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인데요. 바로 미용사 출신의 가수라는 것입니다.


박상철 나이는 1969년생으로 고향은 강원도 삼척시입니다. 박상철 데뷔는 2000년 <부메랑>이라는 앨범으로 데뷔를 했지요.


박사철은 가수의 꿈을 꾸고 있었고, 일용직을 전전하면서 작곡가 사무실을 들락거렸지요. 자신의 꿈인 가수 데뷔는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결국 생계를 위해서 박상철은 미용 기술을 배우리고 랳지요.


박상철은 박상철 헤어아트로 미용실도 큰 인기를 끌고 사업이 번창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가수에 대한 꿈을 버릴 수는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1993년 강원도 삼척에서 열린 전국노래자랑에 출연을 하게 됩니다.


에전에 박상철은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무명 시절 힘들었던 당시를 언급한 바 있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박상철은 “19살에 강원도 삼척에서 무작정 올라왔던 상황이다. 작곡가를 찾아갔는데 ‘데뷔하고 싶으면 음반도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방송도 나가야 하니까 돈이 든다’고 말했던 것이다. 그래서 전 재산 1천만원을 줬는데 1987년도 일인 것이다. 1000만 원은 일용직으로 번 돈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답니다.


이어서 "그런데 내게 돌아온 건 허술한 메들리 테이프뿐이었던 것 같다. 너무 힘든 나머지 충무로역까지 와서 지하철이 올 때 뛰어내려야겠다고 생각했던 상황이다. 근데 그때 슬퍼할 어머니의 모습이 스치더라. 그래서 뛰어내리지 못했던 상황이다. 노숙자로 전락해 길 거리에서 잠을 잤다”고 회상해 주위를 뭉클하게 했답니다. 참고로 가수 박상철은 올해 나이 51세로 지난 2005년 발표한 노래 ‘무조건’이 히트치며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