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윤아 이 시국에 노래방 라이브방송을?
아, 또 "이 시국에!" 라는 멘트가 나오게 됐는데요. 지금 가수 이효리 하고 윤아가 코로나19로 인해서 집단감염이 퍼지고 있는 이 시국에 노래방을 찾아서 라이브방송을 진행했는데요. 이후에 많은 사람들에게 지적을 받았어요.

1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사진에는 비슷한 모자를 쓴 이효리와 윤아가 팔짱을 끼고 앉아있다. 두 사람의 앞에는 반 이상 비운 맥주잔이 보였습니다

현재 삭제된 이 사진만으로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예능프로그램에서 만난 이효리와 윤아가 여전히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반가워하는 사람이 더 많았습니다

이효리와 윤아는 각자 SNS로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노래방에는 두 사람 외 다른 인물도 있었습니다. 한 남자는 윤아에게 "SM에서 전화 오는 거 아니야?  고소장 오는 거 아니야?"라며 농담을 던졌고, 이는 고스란히 방송에 담겼습니다.

윤아가 카메라를 조정하는 동안 이효리는 노래방 마이크를 잡고 "윤아와 술을 먹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부정확한 발음으로 말을 했고,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라이브 방송 화면을 보던 윤아에게 "선곡하라"던 이효리는 노래방 방문을 지적한 댓글을 본 것인지 갑자기 놀라 뒤를  돌아보며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물었습니다 옆에 있던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급하게 테이블에 두었던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결국 이효리와 윤아는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습니다. 방송 시간은 2분이 채 되지 않지만 파급력은 대단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및 유튜브 등 SNS에는 두 사람의 사진과 영상이 남았습니다

촬영 시 다수가 모이는 만큼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는 환경이다. 오랜만의 서울생활에 들뜬 것도 좋지만,  올해 초부터 답답한 마스크를 쓰고 외출을 삼가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한 모든 이들을 위해 조금 더 신중한 태도가 필요하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습니다


가수 이효리가 라이브방송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사과했습니다.
먼저 이효리는 2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내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네요!

이효리가 이번에 사과를 하게 된 이유는 윤아와 함께 노래방에 간것이 공개되었기 때문입니다!

이효리는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노래방에 간 것에 대해서 사과를 했습니다!

윤아 역시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는데,

윤아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먼저 내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과 국민 여러분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한다.

다시 한 번 모든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이효리와 함꼐 사과한 윤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