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이태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태임은 은퇴 이후 현재 남편과 결혼, 자녀를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한 방송에서는 이태임이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이유에 대해 추측하는 시간을 가졌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이태임의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이태임은 정치가 아들과의 불륜루머, 예원과의 욕설논란과 함께 사업가와의 결혼, 임신 사실을 밝히며 은퇴를 선언해 큰 충격을 주었는데요.

이태임은 2018년 3월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다. 이제 평범한 삶으로 돌아가려 한다"며 돌연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당시 소속사를 통해 이태임이 연상의 M&A 사업가와 결혼을 앞두고 있으며, 임신 중이라 결혼식은 출산 후 올릴 예정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놀라움을 더했는데요.

이태임은 당시 소속사와 계약 기간이 1년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위악금을 물고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연예부 기자는 이태임의 은퇴이유에 대해“아이가 있는 상태에서 온갖 억측이 쏟아질 텐데 아이에게도 해로웠을 거다. 그 모든 것으로부터 막기 위해서 은퇴라는 강수를 둔 것 아닐까 싶다”고 추측했습니다. 은퇴 후 포털사이트 프로필까지 삭제하며 조용한 삶을 살던 이태임은 2018년 9월 아들을 출산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또 한 번 세간의 관심을 불러모았습니다.

이태임은 은퇴 선언 당시 "여러 생각과 고통 속에서 지난날 너무 힘들었다. 저는 앞으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기로 결정했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던 중 지난해 7월 이태임의 남편이 억대 주식 사기 혐의로 구속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태임의 남편은 2014년경 B기업의 주주들에게 '주가 부양을 위해 시세조종을 해주겠다'며 그 대가로 거액을 편취한 혐의로 2018년 3월 구속기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이태임의 은퇴 선언 시기와 남편의 구속기소 된 시기가 비슷한 게 알려지면서 또 한 번 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이날 이태임의 근황에 대해 한 기자는 "남편이 구속된 상황이라 홀로 육아하면서 힘들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기자는 "이태임이 언젠가부터 연예계 활동하면서 특히 욕설 논란 이후 우울증이 심했다고 한다"며 "육아가 절대 쉽지는 않지만 연예계로부터 도망갈 수 있는 도피처라고 생각했던 거 같다. 현재 아이를 친정어머니와 키우고 있는 거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예계 복귀에 대해서는 "이태임 주변 분한테 듣기로는 복귀는 없을 거라고 한다. 은퇴 선언했을 때부터 의지가 확고했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태임이 결혼과 임신 출산으로 연예계를 은퇴하면서 남편의 존재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2018년 당시 이태임 남편 오씨는 1974년생,45세로 둘의 나이차이가 12살 연상이었던점과 수합병 전문 사업가로 알려져있던 점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후 돌연 은퇴한 이태임이 포털 사이트에서 사진까지 내리며 일반인이 되었는데요. 별 소식 없던 근황이 남편에 의해서 터집니다.

바로 이태임 남편이 주식 사기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것인데요. 2014년 한 기업의 주주들에게 '주가 부양을 위한 시세조종을 해주겠다;는 대가로 거액을 편취한것입니다.  2019년 7월 사기죄로 1년 6개월 징역을 선고 받아 구속되었습니다. 이태임은 2018년 9월 10일 서울시 강남의 산부인과에서 아들을 출산했는데요. 결혼 발표 당시 남편은 구속된 상태여서 더욱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태임은 본명 이경원으로 1986생 올해나이 34세입니다. 키 170cm에 몸무게 46kg으로 멋진 몸매를 가지고 있어 매번 화제가 되었습니다. 성광여고 졸업후 패션디자인을 전공했으나 21살 때인 2007년 길거리 캐스팅으로 도브 CF에 출연하여 연예계에 들어서게 됩니다. 이후 2008년 첫 출연작인 MBC 주말연속극 '내 인생의 황금기'에 출연하여 연기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가장 이슈가 된 것은 2010년 KBS 주말드라마 '결혼해주세요'에서 모노키니 수영복을 입은 글래머 몸매에 사람들이 주목하게 됩니다. 또한 이민기 ,박성웅과 함께한 '황제를 위하여'도 끊임없이 오르락내리락하는데요.이후 이태임은 꾸준한 연기활동을 했으나 2015년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촬영 도중 예원과의 욕설사건 때문에 한동안 자숙하는 일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