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성의 아내로 유명세를 달린 안현주씨가 이혼심경을 밝혔다. 안현주씨는 이혼 심경을 밝히며 “배동성 신혼때부터 여자 문제…자존심 상했다”며 충격적은 고백을 했다. 개그맨 배동성의 전 아내 안현주 씨가 이혼 심경을 고백한 것이다. 안현주 씨는 8월 9일 방영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결혼 22년 만에 배동성과 결별을 선택한 심정을 토로했다.

방송에서 안현주씨는 “올해 3월에 이혼했으니 시간이 좀 지나 지금은 괜찮아 졌지만 이혼은 두 번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은 아픔”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한, “이미 신혼 초부터 남편과 사이가 안 좋았다. 남편이 연예인이라 22년간 참고 살았다”며 쇼윈도 부부로 살게 된 아픔을 털어놓았다.

안현주는 “여자들은 남편이 사업에 실패하거나 도박하는 걸로 자존심 안 상한다고 했다.

하지만, 남편이 신혼 때부터 여자문제로 속상하게 했다”며 “때문에 자존심이 상하면서 신뢰가 깨졌다. 용서가 안 되고 계속 가슴에 쌓였다”고 말했다.

또 “10년 전부터 이혼하고 싶었지만 남편의 이미지도 있고 아이들은 어렸다. 이혼을 피하기 위해 세 아이들을 데리고 미국행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안현주씨의 안타까운 사연, 물론, 배동성씨도 할 말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신혼초부터 아내에게 충실하지 않은 여자문제가 22년이 지난 지금 이혼이란 아픔을 선택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 것이 아닐까? 여자문제, 바람기는 좀처럼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안현주씨의 말처럼, 여자는 역시 남편의 복잡한 여자관계에 치를 떨게 되는 것 같다.

안현주 이혼 후 자살 생각...어리석고 후회스러워

배동성 아내 안현주가 이혼 심경을 고백했다.

이어 나를 보줬으면 하는 마음에 하지 말아야 할 행동까지 했다.

지금은 어리석은 행동이 너무나 후회된다. 늘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이 있는데 한순간에 나쁜 마음으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게 너무 미안했다고 후회했다.

어떤 부분 때문에 이혼 생각을 했나 여자들 자존심 회복하기 힘든 게 남자의 외도거든요. 신혼 때부터 그랬어요. 스물하나에 이 사람 만나서 스물둘에 결혼했으니까 판단력도 없었죠. 공주 대접 받으면서 살겠지 했는데…. 방송에선 아무렇지 않게 얘기했지만 저라고 왜 상처가 없겠어요. ‘저예요’ 하며 전화오는 여자가 있었는데…. 옆에서 그걸 지켜봐야 했고요.

아이들과 미국에 나가 살고, 남편은 기러기아빠였다 2001년에 미국 나갔다가 2011년에 들어왔어요. 거의 뭐, 부부는 아니었죠. 그렇지만 아이가 있었으니까. 미국 나가 있을 때, 혹시 좋은 여자 만나면 얘기하라고 했어요. 그때도 여자들한테서 종종 전화가 왔어요. 남편하고 사귀고 있다며 헤어질 테니 나더러 위자료를 달라더군요. 저도 그 여자를 알고 있었어요. 그래서 둘이 좋으면 그냥 살라고도 했어요.

이혼 이후에는 어땠나 협의이혼 할 때는 되게 쿨했어요. 그날 친구랑 약속이 있다니까 약속장소에 데려다주면서 ‘좋은 남자 만나서 잘 살라’고까지 했어요. 그랬던 사람이 며칠 뒤에 돌변해서 저를 몰아세우기 시작한 거죠.

개그맨 배동성의 아내 안현주가 아닌, 자연인 안현주로써 당당한 삶을 일궈가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