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이 18세 연하 남편 진화의 재혼 가능성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18살 연하 남편 진화와 결혼한 함소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올해 45세가 된 함소원은 18세 연하인 남편 진화와 결혼했다. 진화는 1994년생으로, 올해 27세다. 이날 함소원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연하 남편과 살기 위해 '피부 관리'에 소홀하지 않고 있음을 밝히기도 했다.

또 그는 김수미를 향해 고민을 털어놓으며 "제가 먼저 가게 되면 남편이 재혼할 수도 있고, 그 여자가 딸에게 저처럼 잘해줄 수 있을까 고민이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나 걱정했냐면, 보험을 100세 만기 보험으로 해놨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그는 '수혜자는 누구냐'는 질문에 "제가 받는 것이다. 100살까지 살아있으려고 보험을 든 것이다"고 답해 폭소를 전했다.

함소원은 과거 미스코리아에 나간 이유가 '돈' 때문이었음을 밝히는가 하면, 중국에서 활동할 당시 힘겨웠던 사정을 모두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진화와의 운명같은 첫만남 등 러브스토리를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진화가 처음 만난 날 '결혼하자'고 프러포즈 했음을 밝히며 "너무 기다리던 말이었는데 너무 어린 남자가 그런 이야기를 하니까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남편은 제 나이를 몰랐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는 진화의 프러포즈를 거절했지만, 이후에도 서로를 향한 마음이 크다는 것을 확인하고 결혼에 골인했음을 밝혀 감동을 선사했다.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용돈을 두고 1년간 싸웠다는 일화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아버지의 사업 실패 후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그는 1년간 건물 화장실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 비용을 모았다고 떠올렸다.

미스태평양으로 꼽힌 함소원은 200년대 들어 중국 무대에 진출했고 그 과정에서 18살 연하의 남편 진화도 만났다.

지난 2018년 1월 웨딩마치를 올린 두 사람은 이듬해 첫 딸 혜정 양을 품에 안았다.

경제권을 누가 관리하냐는 질문에 함소원은 "전적으로 내가 한다. 남편에겐 월 100만 원의 용돈을 주고 있다"고 답했다.

사업가인 남편이 불쌍하지 않냐는 물음에 그는 "그거 때문에 지난 1년간 엄청 싸웠다. 남편은 씀씀이가 크고 돈을 쓰면서 기분을 내는 스타일인데 난 돈을 쓰면 기분이 나빠진다"고 말했다.

그래도 돈을 쓰고 싶을 때가 있지 않냐고 묻자 함소원은 "가끔은 그런 생각을 하지만 난 살 게 없다"면서도 "내가 돈을 쓰는 건 엄마가 뭔가를 사달라고 할 때다. 그땐 1초 만에 결제한다"고 말해 지극한 효심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