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함소원, 진화 부부 그리고 중국 마마가 점집을 찾았다가 '둘째는 없다'는 무속인의 폭탄 발언에 크게 실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무속인에게 신곡 '늙은 여자'를 소개하며 "노래는 참 좋은데 제목이 별로"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무속인은 "(신령님이) 이 곡이 확 뜨진 못한대"라면서 "(함소원이) 노래로 뜰 수 있는 구강이 아니다. 아구가 답답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중국 마마는 함진 부부의 둘째 소식을 궁금해했다. 그러나 무속인은 "쓸데없는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함소원의) 팔자에 아기가 하나 밖에 없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본다"고 말해 이들 가족에 큰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무속인은 "남편 분이 마음에서 우러나서 성생활을 해야 하고 부담감이 없어야 하는데, 함소원이 너무 기가 세다. 남편 분도 마누라의 기에 많이 눌려 있다"며 함소원에게 "모든 걸 내려놓아라. 마누라가 항상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무대뽀다. 존중해줘야 한다. 참고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무속인은 둘째는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함소원의 요청에 따라 합방 날짜를 짚어줬고, 집으로 돌아온 함소원은 큰 일을 앞두고 남편의 보양식을 살뜰히 챙겼다. 반면 극심한 부담감을 느낀 진화는 컴퓨터 게임을 하고, 컵라면까지 끓여 먹으며 엇박자를 탔다.

급기야 함소원은 진화가 먹던 라면을 뺏어 싱크대에 부어버리면서 "오늘만큼은 같이 노력하는 시간이 아니냐. 하루 이틀을 못 참냐"고 소리를 쳤다. 그러자 진화는 "참기 싫다. 내 마음이다"며 대립했다.

함소원은 "왜 결혼하냐. 혼자 살아라"라고 소리쳤고, 이에 진화는 짐을 챙겨 곧장 공항으로 향했지만 티켓이 없어 떠나지 못했다.

함소원은 중국으로 떠나겠단 진화의 연락을 받고 공항으로 내달렸다. 진화는 자신 앞에 나타난 함소원에게 "매일 이러는 거 싫다. 둘째 때문에 컴퓨터도 못하고 라면도 못 먹고 그런 것들이 나에겐 부담스럽다"면서 "자연스럽게 시기가 좋아지면 아이는 생길 거다. 우리 둘 다 아이를 원하지 않나. 급하게 군다고 아이가 생기진 않는다"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진화를 믿기로 하고 화해했다.

함소원의 기가 너무 세서 남편이 기가 많이 눌려있다며 모든걸 내려놓고 남편을 존중해주라 충고와 조언도 했는데요.

집으로 돌아올때 임신 가능성이 있는 날짜를 점지해달라 부탁했고 무속인에게 방문한 당일이 그 점지한 날짜여서 함소원은 진화에게 몸에 좋다는 장어즙과 고단백질 계란요리를 먹이려고 했는데요.

진화는 이를 거부하고 컵라면을 먹으며 부부싸움이 시작됐는데요.

함소원 진화 합방부부싸움" 그럼 결혼을 왜 해? 혼자살아".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부부 둘째를 갖기위한 합방 문제를 놓고 진짜로 싸우더라.

이 부부를 볼 때마다 위태위태하다!

둘째를 간절히 원하는 것으로 나오긴 하는데 정말로 원하는 것 맞을까하는 의문이 든다. 혹시 둘째도 이야깃거리를 만들기 위한 돈벌이로 생각하는 건 아닌지...

첫째 혜정이도 감당 못하면서 둘째는 어떻게 키우려는 건지... 마음의 준비는 하고 밀어부치는 것인지 의심스럽다.

솔직히 진화의 심정이 이해가 간다. 물론 진화가 성격이 약간 꽉막힌 부분이 없진 않지만 부모로서의 책임감 같은 건 함소원보다 더 나은 것 같다. 그렇다고 육아를 잘하진 못하지만 최소한 육아에 대한 고민은 있어 보이니 도우미에게 맡겨버리고 육아고민 자체를 하지 않는 함소원보다는 괜찮다고나 할까?

아내의 맛에 나오는 대부분의 부부들은 육아에 신경을 쓰고 그래도 일반적인 범위 내의 가정으로 여겨지는데 함소원 부부는 재미는 있을지 모르나 보통의 가정 범주를 벗어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혜정이의 발달 상담내용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둘째까지 키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건지 진심 의심스럽다.

함소원씨 알뜰한 것도 좋고 돈버는 것도좋지만 엄마로서 아내로서 가정에 좀더 충실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미래를 위해 더 나은 투자가 아닐까 싶다. 이러다 가정파탄날라~

남의 부부 사는 모습을 보며 감놔라 배놔라 하는 것도 좀 그렇지만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부부의 일상은 카메라 앞 과장만 있는 일상이 아닌 것 같아 위태로움이 느껴져서 몇 자 적어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