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워도 다시 한 번’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원로 배우 전계현씨가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전계현씨는 지난 20일 지병으로 향년 8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배우 전계현은 충남 공주 출생으로 1956년 선보인 우리나라 처음 TV 방송 HLKZ-TV의 1호 연기자로 선발돼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충무로에 진출해 영화 ‘어디로 갈까’(1958)로 스크린에 데뷔해 1959년작 가는 봄 오는 봄'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스타덤에 올랐으며, 이후로도 '단종애사'(1963), '귀로'(1967), '파문'(1968) 등에 주·조연으로 출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고 전계현은 정소영 감독의 멜로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1968) 주인공 신호(신영균)의 아내 역을 맡아 큰 인기를 누렸고, 제12회 부일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이밖에도 정소영 감독의 영화 ‘아빠와 같이 춤을’(1970),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 김수용 감독의 ‘산불’(1977) 등에 출연해 주연을 맡았다

그의 배역은 상당수가 첩이나 애인에게 남자를 뺏기는 부인 역이 많았다. 심지어 20대에는 맨발의 청춘이나 초우에서 엄앵란, 문희에게 신성일을 빼앗기고, 미워도 다시 한번 이후로 정점을 이루면서 화녀, 충녀에서도 그러한 역을 맡았다.하지만 그녀가 출연한 영화의 상당수가 흥행 1위를 기록했다는 점에서 현대의 오달수와 닮았다.

전계현은 1971년 당시 8살 연상이던 천문학자 고 조경철 박사를 만나 결혼한 뒤 1980년대 사실상 연기 활동을 접었다.남편 조 박사는 19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상황을 주한미군방송을 보면서 해설해 '아폴로 박사'로 불리던 과학계 스타로, 2010년 작고했다.

당시 스타 여배우들이랑 비교했을 때 그렇게 눈에 띄지는 않다가 1968년에 미워도 다시한번에 주연급 조연으로 출연하여 인기를 얻었다. 당시 이혼한 뒤였는데, 조경철 박사가 미워도 다시 한번에 출연한 그녀에게 반해 결국 결혼까지 이어져 백년해로했다.
한국인 최초 NASA 연구원이자, 천문학자로 유명한 조경철 박사님이 .

평안북도 선천에서 출생, 1953년 연희대학교(현재 연세대) 물리학과를 졸업.
투스큘럼 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를 하였으며(올 A 졸업).
이후 스승 이원철 박사의 권유에 따라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및 미시간 대학교에서 천문학을 배움.
1965년부터 1967년까지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서 최고 연구원 생활
60년대 후반, 정부의 '한국의 두뇌' 귀국 권장책에 따라 '두뇌 제1호'로 귀국.
아폴로 11호의 달착륙 상황을 중계해 '아폴로 박사'란 명칭으로 유명해짐.
과학기술정보센터 사무총장, 한국천문학회 회장, 한국우주과학회 회장,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 회장 역임.
미 천문학회 회원, 영국 왕실 천문학회 정회원, 미 해군 천문대 우주 물리부 주임, 미 과학진흥협회 평의원 역임 경희대학교 교수로도 재직
8~90년대에 태어나신 분들에겐 익숙하지 않겠지만, 60~70년대에 태어난 분들에겐 매우 익숙한 얼굴과 이름이, 조경철 박사님입니다. 한국에서 천문학, 또는 별을 좋아했던 어린이라면, 그의 선물을 받지 않은 사람은 드물 겁니다. TV에서 비춰지는 그의 모습과, 그의 이야기를 들으며 별을 꿈꿨던 사람들이 한 둘이 아니었을테니까요.

부인은 영화배우 전계현. 화녀, 미워도 다시 한번등 60년대 영화에 자주 출연했던 인기 여배우. 이 당시 조박사님과 전계현님의 결혼은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고 하는 데요, 나이차이도 나이차지만(16살 차이)- 당시 한국 사회에선 영화 배우를 딴따라-라고 여기며, 사회적으로 낮게 보는 풍토였기 때문에-해외에서 박사까지 따고 돌아온 사람(당시 초 엘리트-)이 영화배우와 결혼한 다는 사실 자체가- 놀라운 일이었다고 합니다. 

 한편 고인의 유족으로는 아들 서원, 딸 서화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4호실. 발인은 23일 오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