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진(52) MBC 아나운서가 재혼 후 득남했다는 소식이 뒤늦게 전해진 가운데 축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27일 방송가에 따르면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해 미모의 재원과 화촉을 밝히고 지난 5월 15일 첫 아들을 얻었다. (스포티비뉴스 단독보도) 방송 관계자는 "신 아나운서가 지난해 조촐히 식을 치렀다"며 "방송 활동을 하는 가운데서도 아버지를 쏙 빼닮은 늦둥이 육아에 열심"이라고 귀띔했다.

유튜브와 함께 SNS를 통해 시청자, 누리꾼과 활발하게 소통해 온 신 아나운서는 지난 5월 득남의 감격을 담은 이후로 유튜브 활동을 중단하다시피 했다. 그만큼 일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전언이다.

대신 신동진 아나운서는 첫 아이를 얻은 감격과 함께 초보 아빠의 늦둥이 육아 일상을 SNS에도 종종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익숙한 듯 아기띠를 두르고 포즈를 취한 모습, 아기를 보다 지쳐 잠든 모습 등 가족 사랑이 진하게 묻어나는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다.

신 아나운서는 득남 후 "아빠로서 겪은 지난 며칠은 여태 제가 살아보지 않은 세상이었다"며 "평온히 잠든 아기 얼굴을 보니 아기를 위해 못할 게 없을 것 같은 기분도 들었고, 많이 늦은 출산이지만 남부럽지 않은 아빠와 가장이 되기 위해 잘 키워보려고 한다"며 아버지로서 각오를 다졌다. 깜찍한 2세의 모습을 공개하며 "비타민이 따로 없다"고 기뻐하는 등 아이와 함께 하는 삶에 푹 빠진 모습이다.

신 아나운서의 결혼과 득남 소식이 뒤늦게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육아하는 아빠 얼굴이 너무 환하다", "축하드린다, 꽃길만 걸으시길", "육아일기도 계속 써 달라"며 축하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1996년 MBC에 입사한 신동진 아나운서는 탁월한 진행 솜씨와 우리말 구사 능력으로 정평난 베테랑이다.

뉴스와 시사, 교양, 예능을 오가며 다수의 프로그램을 맡았다. 현재 '5MBC 뉴스' 앵커로 활약 중이다. 2008년 제20회 한국어문상 문화장관상을 받았고, 제15대 한국아나운서연합회 회장을 지냈다. 신 아나운서는 올해 초 2015년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며 에세이집 ' 최근 에세이집 '그토록 오래고 그토록 아름다운 이름 어머니'를 펴내 먹먹한 감흥을 안긴 바 있다.

신동진 아나운서가 지난해 재혼 후 늦둥이 아빠가 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또한 늦둥이 육아에 한창이라고 합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 5월 개인 유튜브 채널 '신동진의 신통방통TV'를 통해 득남 영상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신동진은 "믿기지 않는다.

너무 늦게 낳아서 체력도 달린다는 등 주변에서 걱정이 많은데 뭔가 잘 키워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습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초보 아빠의 늦둥이 육아 일상을 SNS에도 가끔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아기를 안고서 소파에 기대 잠든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지만, 가족에 대한 진한 애정이 게시물 곳곳에 담겨 있습니다. 또한 출산한 아내를 향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순조롭게 건강하게 잘 낳아준 아내 너무 고맙다. 10개월 동안 고생 많이 했다. 앞으로 잘 키워보자. 사랑한다"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어 "아빠로서 겪은 지난 며칠은 여태 제가 살아보지 않은 세상이었다", "평온히 잠든 아기 얼굴을 보니 아기를 위해 못할 게 없을 것 같은 기분도 들었고, 많이 늦은 출산이지만 남부럽지 않은 아빠와 가장이 되기 위해 잘 키워보려 한다"며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노현희와 아나운서 신동진 부부는 지난 2002년 결혼했으나 6년 만에 파경을 맞았습니다. 이들은 결혼생활 중에도 몇 차례 불화, 이혼설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노현희는 과거 방송에서 "방송에 함께 출연한 적도 거의 없고 분야가 달라 따로 활동을 하다 보니 불화설이 결혼 직후부터 따라다니지만 이혼은 아니라고 본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결국 성격 차를 극복하지 못한 채 이혼을 결심했습니다. 신동진과 노현희는 각자 변호사를 선임, 이혼조정 절차를 밟고 이혼했습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해 재혼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