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소희(26)의 모친으로 추정되는 사람에게 돈을 떼였다는 ‘빚투’가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한소희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스무살 무렵 수중에 30만원을 쥐고 무작정 상경해 호프집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었다.


긴 무명생활을 거쳐 6년여만에 JTBC‘부부의 세계’를 통해 스타덤에 오른 터라 한소희를 둘러싼 논란에 팬들은 “조속히 해결되었으면 좋겠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지난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부부의 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이번에 부부의 세계에서 급 뜨신 분 어머니께서 사기꾼이라는걸 알려드리고 싶어서 쓴다. 2015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그 연예인 엄마 A씨가 하는 계를 들었고, 한달에 진짜 안 먹고 245만원씩 넣었다. 2016년 9월 제가 (계를) 타는 날에 그 연예인 엄마는 잠수를 탔고 경찰서 고소한다고 하니 연락이 왔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돈이 없다면서 대신 차용증을 써주고 다달이 돈을 갚겠다고 말했다고 하네요. 이와 함께 A씨는 '딸이 잘 나가면 한 방이니 주겠다는 등 그때도 서울로 딸 엔터테인먼트에 찾아가고 그랬다. 저 정말 그 돈 받고 꿈이 있었는데 다 망가졌다. 이젠 그냥 돈이고 뭐고 그사람 벌 줬으면 좋겠다'고 억울함을 토했습니다.


이어 '부부의세계'에서 그 연예인이 나와서 연락하니 연락처도 바꾼 상태이다. 사람들한테 물어물어 연락처 알아내서 연락하니 이젠 딸이랑 연락 안 한다고 그 뒤로 또 준다고 하면서 모른 체 한다. 티비에서 그 연예인을 볼때마다 화가 나고 답답하고 저렇게 잘나가는데 내 돈 좀 해결해주지라는 생각 밖에 안든다'고 말했습니다.



한소희는 19일 블로그에 직접 해명과 사과의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빚투’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며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염치 불고하고 글을 적어본다”고 말을 시작했다.



한소희는 5살에 부모님이 이혼한 후 할머니의 품에서 컸으며 모친과 왕래가 잦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20살 이후 어머니의 채무 소식을 알게 됐다. 길러주신 할머니의 딸이자 천륜이기에 자식 된 도리로 데뷔 전부터 힘닿는 곳까지 어머니의 빚을 변제해 드렸다”며 “데뷔 후 채무자분들의 연락을 통해 어머니가 내 이름과 활동을 방패삼아 돈을 빌린 후 변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게 되었다. 어머니가 빌린 돈의 채무 서류 속에는 나도 모르게 적혀있는 차용증과 내 명의로 받은 빚의 금액은 감당할 수 없이 커져있었다”고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한소희는 “내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내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분들이 생긴 것 같아 그저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다시 한 번 피해자분들과 이번 일을 통해 상처받았을 모든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이야기했다.

한소희 개인 블로그의 내용을 살펴보면 안타까운 환경속에서 자라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한소희의 엄마는 자식의 유명세를 이용하여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준 것으로 보이는데요. 강력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