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의 반박이 화제가 되고 있네요!

가수 양준일 측이 이혼 및 재혼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슈가맨에 출연한 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양준일씨,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양준일이 몰래 낳은 딸이 벌써 고등학생이라는 글이 떠 돌았는데요. 첫 부인은 딸과 함께 괌에 있다는 소식이였습니다.

부인은 빚에 허덕이다 오만 잡동사니 일을 다해가면서 아는 분이 집을 마련해주는 바람에 괌의 한국인 바에 부사장으로 잡혀 일하고 있다'는 폭로글이 유포되었습니다.

이는 3월 작성됐던 것이지만, 최근 들어 재유포되며 논란이 야기되었는데요.
이에 대해 양준일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못 박았습니다.

더욱 더 사실이 공론화 될 수 있도록 널리 퍼져야 할듯 한데요.

양준일 측 관계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봄에 팬의 제보로 그 댓글을 본 적은 있다."며, 그때 고소하려다 댓글이 사라져서 문제삼지 않기로 했었지만, 현재는 어떻게 대처할지는 생각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준일은 지난해 '탑골GD'로 유명세를 타던 중 JTBC '슈가맨3'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각종 인생 역경을 이겨내고 뒤늦게 꿈을 이룬 그의 스토리는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과 광고계의 러브콜이 쏟아졌는데요.


8일에는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2020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핫 아이콘' 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은 바 있습니다.
이후 가수 양준일이 일각에서 제기된 이혼설 및 재혼설 등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관계자는 "올해 봄에 팬이 제보를 해서 이와 관련한 댓글을 확인했다"고 답했습니다.

당시 "이와 관련해서 고소를 하려고 했으나 댓글이 삭제돼 결국 문제를 삼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양준일이 몰래 낳은 딸이 고등학생이고 첫 부인은 괌에 있다"는 내용이 다시금 화제가 되자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한 것인데요.

현재 '탑골 GD'라는 타이틀로 화제를 모으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그,
가수 양준일이 이혼과 재혼설에 휘말린 가운데, 양준일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루머에 반박했습니다.

양준일은 1991년 '리베카'로 데뷔했으나 당시 큰 조명을 받지 못했던 가수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90년대 음악방송 스트리밍 서비스가 화제를 모으면서 '탑골GD'로 화제를 모으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이어 JTBC '슈가맨3'에 출연하면서 근황을 공개해 수만 명의 팬덤이 결집하는 등 새롭게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양준일은 팬미팅도 벌이고,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이란 에세이도 출간했는데요.

피자, 홈쇼핑, 비타민제 등 여러 브랜드 광고모델로 활약하면서 뒤늦게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이어 TV와 라디오 등을 가리지 않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지금,

나아가 '리베카' '댄스 위드 미 아가씨' 등 발표한지 30년이나 된 노래들도 MBC '쇼! 음악중심' 등 국내 주요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진풍경을 낳기도 했습니다.

지난 8일에는 '2020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에서 '핫 아이콘' 부문을 수상하며 다시 한 번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과거 2001년에는 V2라는 혼성 그룹으로 잠깐 활동한 후 다시 연예계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데뷔 30여 년 후인 2019년에 유튜브를 통해 과거 영상의 춤, 노래, 패션 등의 다양한 모습들이 재조명받게 되었는데요.

노사연의 제보로 슈가맨을 통해 양준일 신드롬을 만들어 내며 다시 미국에서 한국으로 소환되어 현재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국인 부모를 따라 베트남에서 출생하고 홍콩, 일본, 한국에서 살다가 9살 때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을 가서 정착했다고 하네요.

어린 시절에는 조용한 성격이지만, 춤을 좋아하는 아이였다고 합니다.
초등학교 시절에는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또래 아이들이 시비를 걸어 다투는 일이 있었지만, 중학교 시절에는 춤을 잘 춰서 인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할리우드 1세대 한국 배우이자 교수로, 같은 교회에 다니며 친분을 쌓았던 故 오순택과의 식사 자리를 가진 적이 있었는데, '너는 한국이나 일본에서 자랐으면 연예인이 됐을 아이'라는 말로 가족들 모두 충격을 받고 식사자리를 마쳤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후 고등학교 2학년 재학시절 친구와 함께 오른 무대에서 음악에 재미와 흥미를 느껴 본격적으로 가수를 준비하게 되었다고 하네요.

USC 재학 중, 당시 가요제 심사위원으로 미국에 왔던 작곡가 이범희의 눈에 띄어 한국에서 데뷔했습니다.

이후 양준일은 미국생활을 정리하고 현재 국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한때 양준일의 인기는 그야말로 왕년의 서태지와 아이들급 이상이었다.

각 방송사에선 양준일 모시기에 혈안이었고 콘서트는 물론 특집 프로그램까지 긴급 편성하는 등 양준일 신드롬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하지만 그 신드롬은 생각보다 오래 가진 못했다.

그만큼 대중의 ‘문화 소비 패턴’이 빨라진 이유도 있고 ‘항상 새로운 것’을 원하기 때문인 것으로 읽힌다.

 양준일의 반박대로 루머가 사실이 아니였으면 좋겠습니다 믿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