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선 길 최보름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아침 준비를 하는 길의 아내 보름 씨.
그런데... 길父子에겐 적응 안 되는 낯선 메뉴들?
먹방요정 하음이 조차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데.
이유인즉, 웨딩드레스 피팅을 위한 다이어트 메뉴들
다소 낯선 아침 식사를 마치고 메이크업 샵으로 간 세 사람.

길의 아내 보름이 그토록 소망해 온 웨딩드레스 피팅에 나서며 설레는 결혼식 준비를 시작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드레스 피팅 전 헤어메이크업 샵을 방문하여 풀 메이크업을 받은 길의 아내 보름씨가 ''이렇게 전문 샵에서 메이크업은 처음 받아본다. 너무 기분 좋고 고마워. 언제 이런 걸 해 보겠어''라고 말을 하자 길은 생각이 많아진 듯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웨딩드레스 피팅때는 드레스 차림을 남편 길 앞에 공개하였고 긴장하여 온 몸을 바들바들 떨던 보름씨는 ''너무 이뻐 눈물이 나네''라며 갑자기 울기 시작하였고 길은 어쩔줄 몰라했습니다.
그는 “옛날 생각도 나고 엄마 생각도 났다. 엄마가 결혼식을 바랐으니까. 남편을 보니 눈물이 났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그리고 아들 하음이가 이모라며 엄마를 못알아보는 듯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길 역시 “너무 예뻐서 완전히 다른 사람 같아”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MC소유진도 눈물을 겨우참고, 뭔가 장면들이 짠했습니다.
김지현과 이혜란 역시도 어떡해라면서 눈물날것같다고 했네요.


아내의 눈물을 본 길은 “이렇게 아내가 예쁠 때, 빨리 결혼식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데 저희가 언제 식을 올릴지 모르니까 미안한 마음이 크다”며 제대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채 아들을 낳고 자신과 함께해 주고 있는 아내의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이처럼 눈부신 신부로 변신한 아내 보름 씨를 위해 길은 오랫동안 준비해 온 특별한 선물을 공개했다. 선물을 본 보름 씨는 웨딩드레스를 입었을 때와는 비교도 되지 않는 ‘폭풍 눈물’을 다시 흘리기 시작했지만, 턱시도를 입은 아들 하음이의 깜찍한 ‘선물 배달’에 웃음을 되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