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함진부부 둘째계획으로 그녀가 분노 폭발한 이유?
중국 마마는 함진 부부의 둘째 소식을 궁금해했다. 그러나 무속인은 "쓸데없는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함소원의) 팔자에 아기가 하나 밖에 없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본다"고 말해 이들 가족에 큰 충격을 안겼다.
함소원씨 사주 팔자에 아이 한명밖에 없다"고 단호하게 말해 함소원을 당황케 했다. 그러면서 무속인은 "임신이 급해 의무적인 관계로 전락한 것같다. 남편에게 부담을 주면 안된다. 함소원 씨는 기가 너무 세서 남편이 많이 기가 눌려있다. 모든 걸 내려놓고, 남편을 존중해줘라"라고 조언해줬다.

이어 함소원은 '임신 가능성'이 있는 날짜를 점지해달라고 부탁했고, 무속인은 방문 당일이라고 알려주었다. 집으로 돌아 온 함소원은 둘째 출산에 열을 올리며 진화에게 몸에 좋다는 '장어 즙'을 먹이려고 했다. 하지만 진화는 장어 즙 먹기를 거부하고 컴퓨터를 했고, 함소원은 "전자파 엄청 나온다.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데"라며 말렸다. 진화는 다소 부담스러운 눈빛으로 함소원이 권하는 음식을 거부하고 라면을 먹겠다고 합니다.

계속되는 함소원의 설득에도 진화의 거부의사가 계속되자, 결국 화가 난 함소원은 라면을 싱크대에 부어. 뒤 "내가 노력하는거 안보이냐. 오늘 만큼은 같이 노력해야 하는거 아니냐. 하루 이틀을 못참냐. 당신은 하고싶으면 다 하냐. 그럼 결혼 왜하냐. 혼자 살아라"라고 소리쳤다. 화가 난 진화는 "자유롭게 혼자 살겠다. 잔소리 그만해라"라며 "공항 갈거다. 그만하자. 잘 있어라"고 소리친 뒤 집을 나갔다.

급기야 진화는 공항행 리무진 버스를 탄 뒤 함소원에게 연락해 "중국 가기 위해 공항으로 가는 길이다. 당분간 떨어져 있자"고 선전 포고했다. 하지만 중국행 비행기표는 없었고, 진화는 허탈한 마음에 공항에 주저앉았다.
과연 둘의 갈등은 어떻게 해결될 것인지, 공항으로 떠난 진화는 정말 한국을 뜰 것인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그 사이, 놀란 함소원이 공항으로 달려와 진화를 찾아냈다. 함소원은 눈물을 보이며 "가족 두고 어디 간다는 거냐"고 호소했다. 이에 진화는 "매일 하기 싫은 일 시키는게 너무 힘들다. 둘째 때문에 못하는게 너무 많은데, 그런 것들이 나에겐 부담스럽다"며 "아이는 시기가 좋아지면 생길 것이다. 우리 둘다 아이를 원하지만, 급하게 군다고 아이가 생기진 않는다. 그러니까 너무 조급해하지 말아라. 당신을 믿고 나를 믿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둘의 갈등을 본 네티즌들은 함소원의 행동이 도를 넘었다며, 둘째는 쌍방의 합의가 있어야 가질 수 있는 것이라고 일침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또한, 현재 함진부부의 첫째 딸인 혜정이 역시 아직 충분한 애정을 받지 못 하고 있는 듯 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