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을 향한 악플이 도를 넘고 있습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최근 시청자 게시판 운영 방식을 변경했다. 기존에는 방송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눌 수 있는 오픈 게시판 형태였지만, 현재는 로그인 후 글을 작성 가능하며 타인이 쓴 글은 볼 수 없다.



SBS '런닝맨' 제작진 측은 "(출연자에 대한) 무분별한 욕설과 과도한 비방, 사칭 등 악성 댓글로 인해 시청자 게시판을 비공개로 전환한다"라고 박혔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런닝맨'에 출연 중인 전소민에 대한 도 넘은 악플을 차단하기 위한 조처로 풀이된다.



앞서 전소민은 지난 3월 '런닝맨' 출영 중 컨디션 이상 증세를 느껴 병원을 찾았고 건강상의 문제로 활동을 중단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활동 중단 배경에 전소민이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을 견디지 못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조심스럽게 제기했다. 요사이 한창 조용해진 악플러들의 활동에 조금은 안심을 하고 있었는데, 또다시 우려했던 상황이 발생하여 마음이 많이 무겁다.

이같은 추측은 지난 4월 전소민의 남동생이 악플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해외 네티즌들이 보낸 악플을 공개하며 설득력을 얻었다. 전소민은  두 달 만인 지난 5월31일 런닝맨에 복귀했지만 방송이 끝난 직후 사칭 피해를 토로했습니다



전소민이 동생 등 가족까지 악플러에게 고통받고 있다.
해당 연예인이 해명을 했고, 사칭을 당한 것이라고 까지 말을 했지만 그것에 더해져서 또다시 악성 댓글이 증가한다는 것은 너무나 무분별하고 그냥 누군가를 공격하기 위한 것일 뿐이라는 것이 명확해지는 대목이다. 이제는 악성 댓글을 멈추고 진위 파악을 정확히 하여야 할 시기인 것 같다.



'런닝맨'측은 "출연진과 제작진, 프로그램 등에 악플이 전반적으로 심해지며 비공개로 전환하게 됐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게시판을 비공개로 했다는  것은 제작사 쪽에서도 출연진을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보인다. 이번 기회에 연예인도 조금은 개인적인 부분을 용인해주는 면도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

이와 관련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스포츠경향에 "(전소민 관련 악플 등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지만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아직 구체적인 대응 계획은 없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소속 연예인을 보호해야 하는 것은 맞는 말이 아닐까 한다. 너무 기사화되면 연예인 이미지에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하지만 거짓 비방 댓글을 골라내는 실력은 시청자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한편 전소민은 '런닝맨'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이광수가 소속된 킹콩 by 스타쉽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전소민의 보호를 위한 소속사의 발 빠른 대처가 필요한 대목이다. 이제는 인지도, 평판에 따른 대응보다는 그 연예인 자체를 위한 대응에 더 주목을 해야 할 것이다.

지난 2010년 첫 방송된 '런닝맨'에는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 전소민, 송지효, 이광수, 하하, 양세찬이 출연 중이다. 장수 프로그램으로 국내외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지만, 그만큼 악플도 심각한 상황이다.

개인적으로도 전소민이 런닝맨 고정이 된 이후 런닝맨의 재미가 수직 상승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제 막 휴식을 끝내고 돌아온 전소민에게 이런 일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