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승 사망원인 아내 장영자 딸 김신아. 사람들은 슬퍼! 장영자와 강남길은 어떤 연관성이 있을까?

배우 강남길 전부인 간통사건에 대하여 강남길 나이 61세가 다시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배우 강남길 아내의 외도 사실을 재조명된 가운데, 과거 강남길이 이 사건으로 힘들었던 시기를 보냈던 사연도 덩달아 화제가 됐다.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기자들은 "99년은 강남길 해가 올 것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올라가 있던 상태였다. 그런데 강남길 아내 간통 사건이 터지며 충격을 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다른 기자는 "강남길은 바쁘게 활동하던 중 우연이 아내 수첩을 봤다. 아내 수첩에는 충격적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아내 외도 행적과 연애편지였다. 아내가 내연남과 모텔에 간 날 등이 암호로 적혀 있었다.

강남길이 수첩을 보고 컴퓨터 스캔을 받아서 확실한 물증을 가지고 추궁을 했고 아내는 초반 발뺌하다 사실을 실토했다. 아내 외도 사실을 동생에게 알렸는데 가족들이 현장을 덮쳤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강남길 아내에게 외도남이 두 명이었다는 사실.

출연자들은 "강남길 아내에게 이 내연남 말고도 또 다른 내연남이 있었다. 간통을 두 명과 동시에 벌인 것이다. 또 다른 내연남은 강남길 부부 친한 부부 아들이었다. 외도 사실을 알게 된 강남길은 내연남 들을 만나서 아내 만나지 말라고 각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는 “강남길은 배우자의 외도 사실을 알고도 덮고, 가족을 지키려고 했던 것”이라고 했다.

강남길 아내가 외도를 한 이유에 대해 한 출연진은 “강남길의 아내는 ‘당신과 아이들은 모두 아무 문제 없이 잘살고 있는데, 나만 혼자 뒤쳐지는 것 같았다’며 ‘빈둥지 증후군’을 겪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가 마음을 되돌리지 않았고 결국 이혼을 선택하게 됐다.

또 다른 출연진은 강남길 아내가 외도한 이유에 대해 "강남길의 아내는 '당신과 아이들은 모두 아무 문제 없이 잘살고 있는데 나만 혼자 뒤처지는 것 같았다'며 '빈 둥지 증후군'을 겪었다"고 전했다.

이후 강남길 아내는 1심에서 징역 1년을 받았다 항소를 통해 최종 징역 10개월을 받았다.


강남길 아내 외도에 지난 2015년 5월 1일 전원주는 MBN '아궁이'에 출연해 "평소 북한산을 자주 오르는데 낭떠러지 부근에 한 남자가 앉아 있었다. 위험해 보여서 안전한 곳으로 올라오라고 달랬는데, 그 남자가 강남길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전원주는 "강남길이 나를 보자마자 부둥켜안고 흐느껴 울었다"고 덧붙였다.

강남길은 1958년 8월 27일생이며 1966년 드라마 '팔판동 새아씨' 를 통해서 아역배우로 데뷔하였다.

1981년 드라마 사랑합시다에 출연하면서 성인 연기자 활동을 하였으며 1986년 MBC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에서 윤봉수 역할로 우스꽝스러운 연기를 펼치며 인기배우 대열에 오른다.

1995년 MBC 베스트극장 단막극으로 방영된 '달수의 재판' 에서 달수라는 직장인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서민배우로서 인기를 얻게 되었고 이후 달수 시리즈(1999년까지 매년 1년에 1~2회 정도 나왔다)로 나온 '달수의 집짓기', '달수의 차차차', '달수아들 학교가다', '달수의 홀로아리랑' 등을 통해서 달수라는 직장인 연기로 직장인들을 비롯하여 시청자들의 인기를 얻었다. 의외로 액션연기를 한 적도 있는데 1988년에 방송된 인간시장에서 강남길은 혼자서 수십명의 경비병들을 때려눕혀버린다.

인기가 절정이던 80년대에는 영웅후레시라는 초신성 플래시맨의 knock-off인 어린이 영화에도 출연했었다. 당연히 본인에게는 흑역사.

그러나 2000년에 심근경색으로 치료 중 아내가 간통죄에 연루되었다. 소송 끝에 아내(즉 전처)와 이혼하고 잠시 연기자에서 중퇴하여 영국 맨체스터로 이민을 떠났다. 잉꼬부부로 알려져 있고 동반 방송출연도 잦았던지라 상당히 큰 충격이었고 피해자 입장인 강남길은 자녀들과 한국을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상황. 전처 홍모씨와 내연남 장모씨가 투숙한 모텔에 경찰이 출동해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이었고 이후 알려진 바로는 전처 홍모씨는 장모씨 외에도 목사 M모씨와도 성관계를 가진 바 있다.

사건이 기사화되기 전 최수종과 동반 출연했던 예능 프로에서 최수종이 아내 하희라에게 이벤트를 하는 모습이 나가자, 이를 보던 강남길이 야 저건 말도 안돼!라며 대본을 찢고 나가는 사건이 발생했는데, 당시 지켜보던 스텝과 방청객들은 재미를 위해서 일부러 오버 액션을 했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 간통소송 기사가 뜬 후에야 알려진 사실로 강남길 자신이 예전에 부인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했었던 것이 떠올랐고 그게 울분을 참지 못해 생긴 일임을 알게되었다.

2004년에 귀국하여 드라마 '물꽃마을 사람들' 로 복귀하였다. 2013년에는 KBS 드라마 비밀에 출연하였다.

연기 외에도 컴퓨터에도 능한 편으로 알려져서 1998년 자신의 명의로 내었던 컴퓨터 입문서인 할 수 있다, 강남길의 TV보다 쉬운 컴퓨터와 할 수있다, 강남길의 TV보다 쉬운 인터넷을 발간하였다. 2004년 영국에서 귀국한 후 영국에서의 이민생활을 그렸던 수필집 강남길의 오 마이 고드라는 책을 발간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