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순재가 갑질 논란에 휘말리며 곤혹을 치루고 있습니다. 전일 29일 sbs 8시 뉴스에서 한 매니저가 부당하게 해고를 당했다고 인터뷰를 하며 원료 배우 매니저라고 인터뷰를 하며 원로 배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었는데요. 그런데 그 배우가 이순재라고 알려지면서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순재는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60년 동안의 연기 생활로 쌓아온 이미지가 한순간에 무너졌다며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공식 발표 하였는데요. 그렇다면 sbs에서 매니저 인터뷰에서 보도한 내용은 무엇인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매니저는 방송에 출연하여 자신의 업무가 매니저 업무가 아닌 이순재 집 쓰리게 분리수거를 비롯해 이순재 아내가 시키는 잡다한 심부름까지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매니저는 이순재의 아내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 다며 막말까지 들었다고 덧붙였는데요.


이순재의 부인 최희정씨와 그 손자가 매니저를 '머슴' 취급했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갑질 논란이 불거지자 이순재의 아내 최희정 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66년에 결혼해 50년 넘게 남편의 그림자로 철저하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최희정 씨는 지난해 '인간극장'을 통해 얼굴을 드러낸 바 있다.

최희정 씨는 이화여대 무용과를 나와 무용가로 생활을 하다 이순재를 만났고 결혼 후 이순재의 뒷바라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순재의 매니저 김모씨는 이순재의 부인 최희정 씨와 손자가 집 쓰레기 분리수거부터 잡다한 심부름까지 시키는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매니저로 일한 두달 동안 쉰 날은 5일 밖에 되지 않았으며 주말을 포함해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으나 결국 해고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순재는 "나는 막말을 하거나 '갑질'을 한 적이 없다"며 "사람을 잘라본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아내가 매니저에게 개인적인 일을 시킨 적은 있다고 했다. 이순재는 "힘든 게 있을 때 도와달라는 생각으로 부탁한 것 같은데 이는 분명한 잘못이기에 직접 사과했다. 하지만 받아들이는 사람은 생각이 달랐던 것 같다"고 밝혔다.

김씨의 계약서도 작성하지 않고 4대 보험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것에 관련해 이순재는 "회사에서 고용한 사람이라 문제가 생기면 회사에 이야기하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이순재은 전면 부인하였으며 아내와 관련된 일은 아내가 사과를 했다고 보도하였는데요. 또한 이순재의 전 매니저로 일했다는 백 모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였습니다. 백씨는 인터뷰 마지막에 거론된 배우 지망생인 이전 매니저가 바로 저 인것 같아 마음을 졸이다 글을 올린다고 하였습니다.

또한 이순재 선생님으 매니저로부터 일하며 값진 경험과 배움을 얻었다고 언급하였는데요.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셨고 배우로서 작품에 임할때 자세를 곁에서 지켜보고 배울 수 있었다고 설명하였습니다.

갑질 논란이 된 인터넷 주문이라던지 생수명, 무거운 물거을 옮기고 집을 오가며 분리수거를 했다는 증언에 대해서 해달라고 하지 않으셔도 무거운 물건을 들어 드릴 수 밖에 없다고 노동 착취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언급하였습니다.

또한 이순재 선생님은 누굴 머슴처럼 부리거나 부당하게 대우하 실 분이 아니다라고 언급하며 무뚝뚝하시지만 누구에게나 민폐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셨고 모범이 되기 위해 애쓰셨다고 언급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이순재 부인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요.

이순재 아내 최희정 씨는 올해 나이 81살로 이순재와 6살 나이차이를 두고 있습니다. 최희정은 이화여대 한국 무용을 전공하였으며 그 시절 세계 일주를 두 번이나 하면서 공연을 할 정도로 엘리트 무용수 였다고 합니다. 생활이 어려워 프로포즈를 못했다가 아내가 해외 순방 공연을 떠나는 동안 마음이 변하지 않아 3년만에 1966년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이순재와 최희정 사이에는 2남 1녀를 두고 있습니다. 이후 힘든 생활고를 겪자 아내는 만두 가게를 열였다고 합니다. 이 만두 가게로 인해 개업한지 6년 만에 210평 짜리 빌딩을 사고 고급 중국 음식점도 열어서 사업이 잘되었지만 이순재가 장사를 원하지 않아 장사를 접었다고 합니다.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 또한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됐다”며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히겠다"고 공식입장을 냈다.

이어 소속사는 "(이순재)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순재 측은 오는 7월2일 기자회견을 열고 실상을 밝힐 예정이다.